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서 ‘反무르시’ 시위 격화…1명 사망
입력 2012.11.28 (13:06) 수정 2012.12.01 (12:2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집트에선 '현대판 파라오 헌법'에 반발하는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무르시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시위가 열렸습니다.



이 과정에서 1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김민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성난 시위대 수만 명이 카이로 타흐리르 광장에 모였습니다.



무르시 이집트 대통령이 자신의 권한을 강화한 새 헌법 선언문을 발표한 데 항의하는 시위가 닷새째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이번 시위는 무르시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큰 규모입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가 진압 경찰과 충돌하면서 시위 참가자 한 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시위대는 무르시 대통령의 지지기반인 무슬림 형제단이 혁명을 빼앗아 갔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무르시 규탄 시위는 제2의 도시 알렉산드리아를 비롯해 페이윰 등 주요 도시에서도 동시에 열렸습니다.



이날 카이로에서 대규모 맞불 시위를 예고했던 무슬림 형제단은 일정을 취소해 우려했던 충돌은 피했습니다.



무르시 대통령이 새 헌법 선언문은 주권과 관련된 사안에 제한적,한시적으로 적용된다고 한 발 물러섰지만 시위가 계속되면서 이집트 정국 불안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이집트서 ‘反무르시’ 시위 격화…1명 사망
    • 입력 2012-11-28 13:06:56
    • 수정2012-12-01 12:25:45
    뉴스 12
<앵커 멘트>



이집트에선 '현대판 파라오 헌법'에 반발하는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무르시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시위가 열렸습니다.



이 과정에서 1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김민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성난 시위대 수만 명이 카이로 타흐리르 광장에 모였습니다.



무르시 이집트 대통령이 자신의 권한을 강화한 새 헌법 선언문을 발표한 데 항의하는 시위가 닷새째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이번 시위는 무르시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큰 규모입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가 진압 경찰과 충돌하면서 시위 참가자 한 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습니다.



시위대는 무르시 대통령의 지지기반인 무슬림 형제단이 혁명을 빼앗아 갔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무르시 규탄 시위는 제2의 도시 알렉산드리아를 비롯해 페이윰 등 주요 도시에서도 동시에 열렸습니다.



이날 카이로에서 대규모 맞불 시위를 예고했던 무슬림 형제단은 일정을 취소해 우려했던 충돌은 피했습니다.



무르시 대통령이 새 헌법 선언문은 주권과 관련된 사안에 제한적,한시적으로 적용된다고 한 발 물러섰지만 시위가 계속되면서 이집트 정국 불안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