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름값 부족에 경로당은 ‘덜덜’
입력 2012.11.28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날씨가 추워지고 있지만 경로당에서 지내는 어르신들은 기름값 부담 때문에 추위에 떨고 있다고 합니다.

기름값은 치솟는데 지원금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골마을 경로당입니다.

낮 시간인데도 노인들이 두터운 겉옷을 입고 이불까지 뒤집어쓰고 있습니다.

기름값이 비싸 하루 4 시간만 보일러를 틀다 보니 전기장판을 켜도 추위를 견디기 힘듭니다.

<인터뷰> 최자복(전주시 삼천동) : "약하게 틀어놓으니까 그래요. 세게 안 틀고, 기름 아끼려고 그래요."

이 경로당의 평소 실내 온도는 12 도.

기름값을 감당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비용 부담이 적은 절전형 전기패널로 바닥을 교체했지만, 전깃값마저 올라 맘대로 사용하기가 겁이 납니다.

<인터뷰> 이남규(전주시 삼천동) : "전기도 한쪽은 꺼놓고 일부만 쓰고 지내요. 전기도 아끼려고 옷 입고 이불 덮고.."

현재 경로당에 지원되는 난방용 등윳값은 천386원, 3년 전에 비해 42%나 올랐습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지원액은 도비의 경우 단 한 푼도 오르지 않았고, 국비도 2010년 이후 제자리입니다.

한겨울이 되면 지급된 난방비마저 바닥나 경로당은 말 그대로 냉골입니다.

<인터뷰> 김인기(전주시 노인복지계장) : "태양광 설비를 경로당에 시범 설치해 성과가 좋으면 내년에도 확대 실시할 계획입니다."

현실과 동떨어진 난방비 지원으로 노인들이 추위에 떨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기름값 부족에 경로당은 ‘덜덜’
    • 입력 2012-11-28 13:06:59
    뉴스 12
<앵커 멘트>

날씨가 추워지고 있지만 경로당에서 지내는 어르신들은 기름값 부담 때문에 추위에 떨고 있다고 합니다.

기름값은 치솟는데 지원금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골마을 경로당입니다.

낮 시간인데도 노인들이 두터운 겉옷을 입고 이불까지 뒤집어쓰고 있습니다.

기름값이 비싸 하루 4 시간만 보일러를 틀다 보니 전기장판을 켜도 추위를 견디기 힘듭니다.

<인터뷰> 최자복(전주시 삼천동) : "약하게 틀어놓으니까 그래요. 세게 안 틀고, 기름 아끼려고 그래요."

이 경로당의 평소 실내 온도는 12 도.

기름값을 감당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비용 부담이 적은 절전형 전기패널로 바닥을 교체했지만, 전깃값마저 올라 맘대로 사용하기가 겁이 납니다.

<인터뷰> 이남규(전주시 삼천동) : "전기도 한쪽은 꺼놓고 일부만 쓰고 지내요. 전기도 아끼려고 옷 입고 이불 덮고.."

현재 경로당에 지원되는 난방용 등윳값은 천386원, 3년 전에 비해 42%나 올랐습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지원액은 도비의 경우 단 한 푼도 오르지 않았고, 국비도 2010년 이후 제자리입니다.

한겨울이 되면 지급된 난방비마저 바닥나 경로당은 말 그대로 냉골입니다.

<인터뷰> 김인기(전주시 노인복지계장) : "태양광 설비를 경로당에 시범 설치해 성과가 좋으면 내년에도 확대 실시할 계획입니다."

현실과 동떨어진 난방비 지원으로 노인들이 추위에 떨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