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마귀 환자 5년새 77% 증가…10대 이하 최다
입력 2012.11.28 (13:07) 수정 2012.11.28 (20:3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얼굴 등에 주로 나는 사마귀, 가려움이나 통증은 물론이고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까지 불러오는 피부병이죠,



이런 사마귀가 아동과 청소년을 중심으로 지난 5년 새 2배 가까이 증가해 주의가 요망됩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이러스에 감염돼 피부가 오돌도돌 솟아오르는 사마귀.



손이나 발은 물론 얼굴에까지 발생하는 피부 질환으로, 직접 접촉을 통해 전파됩니다.



이런 ’사마귀’ 환자가 최근 5년 새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분석 결과, 사마귀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지난해 29만 4천 명으로, 5년 전보다 77%나 늘어났습니다.



연령별로는 10대가 33%, 9살 이하가 21%로, 20살 미만이 환자의 절반을 넘었습니다.



이는 면역력이 약한 성장기에 사마귀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쉽고, 집단 보육시설 이용이 늘어나면서 접촉에 따른 감염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사마귀는 냉동치료와 전기소작술, 레이저 등의 물리 요법과, 약물을 통한 면역 요법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완치율이 절반 수준에 불과하고 재발하는 비율도 20에서 50%에 이르러, 예방과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이에 따라 신체 다른 부위에 증상이 번지지 않도록 사마귀를 손으로 만지면 안 되며, 특히 어린이의 경우 손에 발생한 사마귀를 입으로 빨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합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사마귀 환자 5년새 77% 증가…10대 이하 최다
    • 입력 2012-11-28 13:07:01
    • 수정2012-11-28 20:34:41
    뉴스 12
<앵커 멘트>



얼굴 등에 주로 나는 사마귀, 가려움이나 통증은 물론이고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까지 불러오는 피부병이죠,



이런 사마귀가 아동과 청소년을 중심으로 지난 5년 새 2배 가까이 증가해 주의가 요망됩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이러스에 감염돼 피부가 오돌도돌 솟아오르는 사마귀.



손이나 발은 물론 얼굴에까지 발생하는 피부 질환으로, 직접 접촉을 통해 전파됩니다.



이런 ’사마귀’ 환자가 최근 5년 새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분석 결과, 사마귀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지난해 29만 4천 명으로, 5년 전보다 77%나 늘어났습니다.



연령별로는 10대가 33%, 9살 이하가 21%로, 20살 미만이 환자의 절반을 넘었습니다.



이는 면역력이 약한 성장기에 사마귀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쉽고, 집단 보육시설 이용이 늘어나면서 접촉에 따른 감염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사마귀는 냉동치료와 전기소작술, 레이저 등의 물리 요법과, 약물을 통한 면역 요법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완치율이 절반 수준에 불과하고 재발하는 비율도 20에서 50%에 이르러, 예방과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이에 따라 신체 다른 부위에 증상이 번지지 않도록 사마귀를 손으로 만지면 안 되며, 특히 어린이의 경우 손에 발생한 사마귀를 입으로 빨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합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