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IG, 켑코 꺾고 거침없이 4연승
입력 2012.11.28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시즌 프로배구 LIG의 상승세가 심상치않습니다.

공격못지않게 완벽한 가로막기로, 수비 실력을 뽐내며 켑코를 꺾고 4연승을 달렸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IG의 까메호가 켑코 안젤코의 공격을 막아냅니다.

주포 이경수도 철벽 블로킹 실력을 뽐냅니다.

세터 이효동까지 가로막기에 힘을 보탭니다.

LIG는 1세트에서만 8개의 가로막기를 성공시켰습니다.

김요한과 이경수, 까메호.

공격 삼각편대는 번갈아가며 켑코 진영에 공을 내려꽂았습니다.

3세트 켑코의 추격에 듀스 접전이 이어졌지만 가로막기에서 17대 2로 앞서 LIG는 켑코에 3대 0, 완승했습니다.

까메호는 부인의 응원 속에 올 시즌 첫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습니다.

가로막기 3개와 카메호의 입맞에 꼭 맞는 토스를 올려준 세터 이효동이 승리를 뒷받침했습니다.

<인터뷰>이효동(LIG 손해보험 세터) : "선수로서 코트에 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당연한듯하지만 어렵기도 하다. 뛸 수 있어서 행복하고 가슴 벅차다"

LIG는 4연승을 달리며 질주를 이어갔습니다.

GS칼텍스는 현대건설을 꺾고 여자부 선두에 복귀했습니다.

GS칼텍스 센터 정대영은 역대 통산 블로킹 450개를 달성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LIG, 켑코 꺾고 거침없이 4연승
    • 입력 2012-11-28 13:07:19
    뉴스 12
<앵커 멘트>

올 시즌 프로배구 LIG의 상승세가 심상치않습니다.

공격못지않게 완벽한 가로막기로, 수비 실력을 뽐내며 켑코를 꺾고 4연승을 달렸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IG의 까메호가 켑코 안젤코의 공격을 막아냅니다.

주포 이경수도 철벽 블로킹 실력을 뽐냅니다.

세터 이효동까지 가로막기에 힘을 보탭니다.

LIG는 1세트에서만 8개의 가로막기를 성공시켰습니다.

김요한과 이경수, 까메호.

공격 삼각편대는 번갈아가며 켑코 진영에 공을 내려꽂았습니다.

3세트 켑코의 추격에 듀스 접전이 이어졌지만 가로막기에서 17대 2로 앞서 LIG는 켑코에 3대 0, 완승했습니다.

까메호는 부인의 응원 속에 올 시즌 첫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습니다.

가로막기 3개와 카메호의 입맞에 꼭 맞는 토스를 올려준 세터 이효동이 승리를 뒷받침했습니다.

<인터뷰>이효동(LIG 손해보험 세터) : "선수로서 코트에 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당연한듯하지만 어렵기도 하다. 뛸 수 있어서 행복하고 가슴 벅차다"

LIG는 4연승을 달리며 질주를 이어갔습니다.

GS칼텍스는 현대건설을 꺾고 여자부 선두에 복귀했습니다.

GS칼텍스 센터 정대영은 역대 통산 블로킹 450개를 달성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