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제 철거 넝마공동체, 서울시 인권위에 첫 진정
입력 2012.11.28 (16:21) 수정 2012.11.28 (17:28) 사회
강제철거당한 노숙인 자활공동체 '넝마공동체' 주민들이 어제 출범한 서울시 인권위원회에 첫 진정을 접수했습니다.
넝마공동체 주민과 토지 주택 공공성 네트워크는 진정서에서 강남구청의 강제철거 과정에서 주민들이 용역직원에게 폭행당하고 감금되는 등 인권을 침해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오늘 새벽 2시에 이뤄진 기습 철거 과정에서 전기와 수돗물을 끊고 화장실을 부수는 등 동절기 강제철거를 금지한 서울시 방침을 어겼다고 주장했습니다.

넝마공동체는 재활용품 수거와 판매를 통해 노숙인의 자활을 돕는 공동체로 지난 20여년 간 영동5교 다리 밑에서 집단 생활해왔습니다.

이에 대해 강남구청은 화재 우려 등을 이유로 세차례에 걸쳐 행정대집행을 실시하고 도로 무단점용 변상금을 내지 않은 전 대표 윤모씨에 대해 재산압류와 공매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 강제 철거 넝마공동체, 서울시 인권위에 첫 진정
    • 입력 2012-11-28 16:21:15
    • 수정2012-11-28 17:28:50
    사회
강제철거당한 노숙인 자활공동체 '넝마공동체' 주민들이 어제 출범한 서울시 인권위원회에 첫 진정을 접수했습니다.
넝마공동체 주민과 토지 주택 공공성 네트워크는 진정서에서 강남구청의 강제철거 과정에서 주민들이 용역직원에게 폭행당하고 감금되는 등 인권을 침해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오늘 새벽 2시에 이뤄진 기습 철거 과정에서 전기와 수돗물을 끊고 화장실을 부수는 등 동절기 강제철거를 금지한 서울시 방침을 어겼다고 주장했습니다.

넝마공동체는 재활용품 수거와 판매를 통해 노숙인의 자활을 돕는 공동체로 지난 20여년 간 영동5교 다리 밑에서 집단 생활해왔습니다.

이에 대해 강남구청은 화재 우려 등을 이유로 세차례에 걸쳐 행정대집행을 실시하고 도로 무단점용 변상금을 내지 않은 전 대표 윤모씨에 대해 재산압류와 공매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