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폭음과의 전쟁’ 나서…최저술값제 도입
입력 2012.11.28 (16:42) 국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최저술값제 도입을 통해 '폭음과의 전쟁'에 나섰습니다.

영국 정부는 알코올 단위당 최저 술값을 0.45 파운드로 정해 위스키 값을 병당 최소한 12.6 파운드, 우리돈 2만 2천 원 정도 인상할 계획입니다.

내무부는 또 술 다량 구입 판촉 행사를 금지하고 알코올 면허 발급 시 보건 기준 신설 등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영국 주류판매협회는 단위당 최저 술값을 0.45 파운드로 정하면 소매 가격이 보드카 71%, 위스키 62% 등 평균 52% 상승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 영국, ‘폭음과의 전쟁’ 나서…최저술값제 도입
    • 입력 2012-11-28 16:42:26
    국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최저술값제 도입을 통해 '폭음과의 전쟁'에 나섰습니다.

영국 정부는 알코올 단위당 최저 술값을 0.45 파운드로 정해 위스키 값을 병당 최소한 12.6 파운드, 우리돈 2만 2천 원 정도 인상할 계획입니다.

내무부는 또 술 다량 구입 판촉 행사를 금지하고 알코올 면허 발급 시 보건 기준 신설 등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영국 주류판매협회는 단위당 최저 술값을 0.45 파운드로 정하면 소매 가격이 보드카 71%, 위스키 62% 등 평균 52% 상승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