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효리 “상업 광고 출연 자제할 것”
입력 2012.11.28 (17:24) 연합뉴스
가수 이효리(33)가 자신의 사회 활동 취지에 반하는 상업적인 광고 출연을 자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소속사인 비투엠엔터테인먼트는 28일 이효리가 광고계를 은퇴한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효리가 동물 및 환경 보호 등 현재 자신이 펼치는 사회 활동에 반하는 취지의 상업적인 광고에 출연하지 않겠다는 뜻이 확대 해석됐다"고 밝혔다.



이효리는 채식주의자로 현재 동물보호 캠페인에 앞장서고 있고 환경 보호 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이며 관련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어 "모피 등의 의류 광고는 동물 보호, 샴푸 등의 세제는 환경 보호, 유제품 광고도 채식주의자인 이효리의 가치관에 맞지 않는 상업 광고들"이라며 "이런 제품을 제하면 이효리가 출연할 상업 광고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여겨진다. 하지만 본인의 사회 활동 취지와 맞는 캠페인성 광고 등에는 출연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효리는 최근 5년간 광고 모델로 활동한 롯데주류 처음처럼과 전속 계약을 종료했고, 현재 모델로 활동 중인 화장품 브랜드 클리오에도 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효리는 현재 내년 발표할 새 앨범을 작업 중이다.
  • 이효리 “상업 광고 출연 자제할 것”
    • 입력 2012-11-28 17:24:37
    연합뉴스
가수 이효리(33)가 자신의 사회 활동 취지에 반하는 상업적인 광고 출연을 자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소속사인 비투엠엔터테인먼트는 28일 이효리가 광고계를 은퇴한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효리가 동물 및 환경 보호 등 현재 자신이 펼치는 사회 활동에 반하는 취지의 상업적인 광고에 출연하지 않겠다는 뜻이 확대 해석됐다"고 밝혔다.



이효리는 채식주의자로 현재 동물보호 캠페인에 앞장서고 있고 환경 보호 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이며 관련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어 "모피 등의 의류 광고는 동물 보호, 샴푸 등의 세제는 환경 보호, 유제품 광고도 채식주의자인 이효리의 가치관에 맞지 않는 상업 광고들"이라며 "이런 제품을 제하면 이효리가 출연할 상업 광고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여겨진다. 하지만 본인의 사회 활동 취지와 맞는 캠페인성 광고 등에는 출연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효리는 최근 5년간 광고 모델로 활동한 롯데주류 처음처럼과 전속 계약을 종료했고, 현재 모델로 활동 중인 화장품 브랜드 클리오에도 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효리는 현재 내년 발표할 새 앨범을 작업 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