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투자은행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2%대”
입력 2012.12.04 (06:26) 수정 2012.12.04 (07:11) 연합뉴스
글로벌 투자은행들의 상당수가 내년도 한국 경제의 성장률이 2%대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은 8%대 성장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됐다. 그러나 유로존 성장률이 내년에도 마이너스로 예상되는 등 유럽 재정위기가 지속돼 세계경제 성장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분석된다.

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세계 주요 투자은행(IB) 10곳이 지난 11월말 현재 전망한 한국 경제 성장률 평균치는 올해 2.3%, 내년 3.0%였다.

투자은행별 내년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노무라 2.5%, UBS 2.9%, 메릴린치 2.8%, 도이체방크 2.6%, BNP파리바 2.9% 등으로 투자은행들의 절반이 2%대를 예상했다. 씨티(3.4%), 골드만삭스(3.4%), JP모건(3.2%), 모건스탠리(3.7%), 바클레이즈(3.0%) 등은 한국의 내년 성장률이 3% 이상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에 대한 전망치를 내놓은 10곳 중 4곳이 10월말에 비해 전망치를 내렸다.

내년도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평균 3.1%로 올해 2.9%보다 0.2%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8월말에 집계한 3.2%보다는 0.1% 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11곳 중 6곳이 전월보다 전망치를 낮췄다.

JP모건은 전망치를 2.5%에서 2.4%로 내렸다. 그 외 씨티(2.6%), UBS(3.0%), 도이치방크(3.1%), 모건스탠리(3.1%) 등도 줄줄이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가장 긍정적으로 내다본 골드만삭스도 3.6%에서 3.3%로 조정했다.

내년 세계 성장률을 올린 곳은 3.1%에서 3.2%로 조정한 메릴린치 한 곳뿐이었다.

내년에도 유로존이 세계 경제 침체의 주범으로 꼽힌다.

8월말 집계에서는 내년 유로존 성장률이 0.0%로 예상됐으나 이번에는 -0.2%로 하향조정됐다. 올해 성장률 -0.4%보다는 나아지더라도 여전히 마이너스 성장을 벗어나지 못하는 셈이다.

노무라(-0.8%), 씨티(-0.7%) 등은 내년 유로존 성장률을 올해보다 낮게 제시했다.

유로존 성장률에 대해 11곳의 IB 중 6곳이 8월말에 비해 전망치를 낮췄다. 상향조정한 곳은 1곳에 불과했다.

IB들의 중국 성장률 전망치는 평균 8.0%로, 올해 7.7%보다 상승해 8%대 성장률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내년 미국 전망치는 평균 1.8%로 올해 2.2%보다 낮았다.

삼성경제연구소 김득갑 글로벌연구실장은 "세계경기 부양을 위한 카드가 소진돼 내년에는 세계 경제가 회복돼도 반등에 한계가 있다"라며 "유럽 재정위기가 지속돼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며 전체적으로 성장률이 큰 폭으로 증가하기는 어렵다"라고 분석했다.
  • 글로벌 투자은행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2%대”
    • 입력 2012-12-04 06:26:02
    • 수정2012-12-04 07:11:27
    연합뉴스
글로벌 투자은행들의 상당수가 내년도 한국 경제의 성장률이 2%대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은 8%대 성장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됐다. 그러나 유로존 성장률이 내년에도 마이너스로 예상되는 등 유럽 재정위기가 지속돼 세계경제 성장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분석된다.

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세계 주요 투자은행(IB) 10곳이 지난 11월말 현재 전망한 한국 경제 성장률 평균치는 올해 2.3%, 내년 3.0%였다.

투자은행별 내년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노무라 2.5%, UBS 2.9%, 메릴린치 2.8%, 도이체방크 2.6%, BNP파리바 2.9% 등으로 투자은행들의 절반이 2%대를 예상했다. 씨티(3.4%), 골드만삭스(3.4%), JP모건(3.2%), 모건스탠리(3.7%), 바클레이즈(3.0%) 등은 한국의 내년 성장률이 3% 이상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에 대한 전망치를 내놓은 10곳 중 4곳이 10월말에 비해 전망치를 내렸다.

내년도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평균 3.1%로 올해 2.9%보다 0.2%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8월말에 집계한 3.2%보다는 0.1% 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11곳 중 6곳이 전월보다 전망치를 낮췄다.

JP모건은 전망치를 2.5%에서 2.4%로 내렸다. 그 외 씨티(2.6%), UBS(3.0%), 도이치방크(3.1%), 모건스탠리(3.1%) 등도 줄줄이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가장 긍정적으로 내다본 골드만삭스도 3.6%에서 3.3%로 조정했다.

내년 세계 성장률을 올린 곳은 3.1%에서 3.2%로 조정한 메릴린치 한 곳뿐이었다.

내년에도 유로존이 세계 경제 침체의 주범으로 꼽힌다.

8월말 집계에서는 내년 유로존 성장률이 0.0%로 예상됐으나 이번에는 -0.2%로 하향조정됐다. 올해 성장률 -0.4%보다는 나아지더라도 여전히 마이너스 성장을 벗어나지 못하는 셈이다.

노무라(-0.8%), 씨티(-0.7%) 등은 내년 유로존 성장률을 올해보다 낮게 제시했다.

유로존 성장률에 대해 11곳의 IB 중 6곳이 8월말에 비해 전망치를 낮췄다. 상향조정한 곳은 1곳에 불과했다.

IB들의 중국 성장률 전망치는 평균 8.0%로, 올해 7.7%보다 상승해 8%대 성장률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내년 미국 전망치는 평균 1.8%로 올해 2.2%보다 낮았다.

삼성경제연구소 김득갑 글로벌연구실장은 "세계경기 부양을 위한 카드가 소진돼 내년에는 세계 경제가 회복돼도 반등에 한계가 있다"라며 "유럽 재정위기가 지속돼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며 전체적으로 성장률이 큰 폭으로 증가하기는 어렵다"라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