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미니호 피랍 선원, 내일 인천공항 도착
입력 2012.12.04 (07:07) 수정 2012.12.04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가 1년 7개월여 만에 석방된 제미니호 선원들이 오늘 케냐에서 귀국길에 오릅니다.

선원들은 현지에서 건강 검진 결과 큰 이상은 없는 걸로 나타났는데, 지옥에서 천국으로 온 듯하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케냐 몸바사에서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1년 7개월여 만에 풀려나 자유의 몸이 된 제미니호 선원들이 오늘 그리던 귀국길에 오릅니다.

케냐 몸바사에서 건강 검진 결과 장거리 비행에 큰 무리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이상훈 기관사 : "몸무게가 10kg 이상 줄었지만 큰 문제는 없습니다."

이에 앞서 선원들은 몸바사항에 도착하자 다시 태어난 것처럼 감격해했습니다.

<인터뷰> 김형언 기관장 : "지옥에서 천당으로 옮겨진 기분입니다."

또 지난 1일 풀려날 당시 악천후로 배가 돌아간 뒤 구조 헬기가 나타났던 환희의 순간을 또렷이 기억했습니다.

<인터뷰> 김형언 기관장 : "헬기의 선명한 태극 마크를 보고 이제 살았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다시는 배타는 일을 하고 싶지 않을 만큼 힘든 심정이라며 당분간 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선원들은 호텔에서 휴식과 안정을 취한 뒤 출국해 한국시간으로 내일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가족을 생각하며 살아야겠다는 일념으로 버틴 582일, 생사의 고비를 넘나들던 시간이 끝나고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날만 남았습니다.

케냐 몸바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 제미니호 피랍 선원, 내일 인천공항 도착
    • 입력 2012-12-04 07:09:57
    • 수정2012-12-04 08:05:0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가 1년 7개월여 만에 석방된 제미니호 선원들이 오늘 케냐에서 귀국길에 오릅니다.

선원들은 현지에서 건강 검진 결과 큰 이상은 없는 걸로 나타났는데, 지옥에서 천국으로 온 듯하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케냐 몸바사에서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1년 7개월여 만에 풀려나 자유의 몸이 된 제미니호 선원들이 오늘 그리던 귀국길에 오릅니다.

케냐 몸바사에서 건강 검진 결과 장거리 비행에 큰 무리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이상훈 기관사 : "몸무게가 10kg 이상 줄었지만 큰 문제는 없습니다."

이에 앞서 선원들은 몸바사항에 도착하자 다시 태어난 것처럼 감격해했습니다.

<인터뷰> 김형언 기관장 : "지옥에서 천당으로 옮겨진 기분입니다."

또 지난 1일 풀려날 당시 악천후로 배가 돌아간 뒤 구조 헬기가 나타났던 환희의 순간을 또렷이 기억했습니다.

<인터뷰> 김형언 기관장 : "헬기의 선명한 태극 마크를 보고 이제 살았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다시는 배타는 일을 하고 싶지 않을 만큼 힘든 심정이라며 당분간 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선원들은 호텔에서 휴식과 안정을 취한 뒤 출국해 한국시간으로 내일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가족을 생각하며 살아야겠다는 일념으로 버틴 582일, 생사의 고비를 넘나들던 시간이 끝나고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날만 남았습니다.

케냐 몸바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