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교통사고 왕국…하루 평균 170명 사망
입력 2012.12.04 (07:13) 수정 2012.12.04 (14: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제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이지만 아직 교통 안전 분야에서는 후진국을 면하지 못하고 있는데요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수가 하루 평균 170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베이징에서 박정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직진하는 화물차와 10여 명을 태우고 좌회전하는 삼륜차가 미처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네거리 한가운데서 부딛칩니다.

오토바이나 자전거의 대 차량 사고도 중국에선 잦은 사고입니다.

보행사들은 신호를 무시하고 횡단보도를 건너기 일쑤고 고속버스 안에서도 안전띠를 맨 승객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인터뷰> "(왜 안전띠를 안 맸어요?) 저 는 승객이니까 맬 필요가 없잖아요, 고속도로에 오르면 매려고요"

지난 해 중국에서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대략 6만 2천여 명 하루 평균 170명 꼴입니다.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안전벨트 미착용과 교통신호 무시 과속과 음주운전 등이 지목돼 중국이 교통 안전 분야에서는 여전히 후진국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중국 교통 당국은 기초 질서만 잘 지켜도 사고의 80% 이상을 막을 수 있다며 대대적인 캠페인에 나섰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 中 교통사고 왕국…하루 평균 170명 사망
    • 입력 2012-12-04 07:15:34
    • 수정2012-12-04 14:56:22
    뉴스광장
<앵커 멘트>

경제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이지만 아직 교통 안전 분야에서는 후진국을 면하지 못하고 있는데요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수가 하루 평균 170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베이징에서 박정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직진하는 화물차와 10여 명을 태우고 좌회전하는 삼륜차가 미처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네거리 한가운데서 부딛칩니다.

오토바이나 자전거의 대 차량 사고도 중국에선 잦은 사고입니다.

보행사들은 신호를 무시하고 횡단보도를 건너기 일쑤고 고속버스 안에서도 안전띠를 맨 승객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인터뷰> "(왜 안전띠를 안 맸어요?) 저 는 승객이니까 맬 필요가 없잖아요, 고속도로에 오르면 매려고요"

지난 해 중국에서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대략 6만 2천여 명 하루 평균 170명 꼴입니다.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안전벨트 미착용과 교통신호 무시 과속과 음주운전 등이 지목돼 중국이 교통 안전 분야에서는 여전히 후진국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중국 교통 당국은 기초 질서만 잘 지켜도 사고의 80% 이상을 막을 수 있다며 대대적인 캠페인에 나섰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