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서운 겨울 추위 본격 시작…서울 영하권
입력 2012.12.04 (08:03) 수정 2012.12.04 (14:2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적으로 눈과 비가 내린 뒤 매서운 겨울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현장 중계차 연결합니다.

홍혜림 기자, 많이 추운가요?

<리포트>

네, 이 곳 서울 강남역에도 성큼 다가온 겨울추위를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매우 춥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 영하 5도로 올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습니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0도까지 떨어지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출근시간이 시작되면서 지하철 역이나 버스정류장에도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일기예보를 통해 강추위가 예고됐기 때문에 시민들은 두툼한 외투와 장갑으로 완전히 중무장을 한 모습입니다.

미처 겨울채비를 못한 시민들이 옷깃을 여미며 추위를 피하려는 모습도 곳곳에서 보입니다.

또 추위를 조금이라도 피하기 위해 종종 걸음으로 뛰다시피하는 사람들도 눈에 띕니다.

낮에도 강추위는 계속되겠습니다.

서울0도, 철원 영하 2도 등 오늘 낮 최고기온도 어제보다 5도 정도 낮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추위는 이번주 내내 계속될 것으로 보이며 내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강남역에서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매서운 겨울 추위 본격 시작…서울 영하권
    • 입력 2012-12-04 08:07:32
    • 수정2012-12-04 14:28:02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전국적으로 눈과 비가 내린 뒤 매서운 겨울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현장 중계차 연결합니다.

홍혜림 기자, 많이 추운가요?

<리포트>

네, 이 곳 서울 강남역에도 성큼 다가온 겨울추위를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매우 춥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 영하 5도로 올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습니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0도까지 떨어지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출근시간이 시작되면서 지하철 역이나 버스정류장에도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일기예보를 통해 강추위가 예고됐기 때문에 시민들은 두툼한 외투와 장갑으로 완전히 중무장을 한 모습입니다.

미처 겨울채비를 못한 시민들이 옷깃을 여미며 추위를 피하려는 모습도 곳곳에서 보입니다.

또 추위를 조금이라도 피하기 위해 종종 걸음으로 뛰다시피하는 사람들도 눈에 띕니다.

낮에도 강추위는 계속되겠습니다.

서울0도, 철원 영하 2도 등 오늘 낮 최고기온도 어제보다 5도 정도 낮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추위는 이번주 내내 계속될 것으로 보이며 내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강남역에서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