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검, ‘브로커 검사’ 금품 수수 여부 추적
입력 2012.12.04 (17:05) 수정 2012.12.04 (17:3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피의자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준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박모 검사에 대해, 검찰이 금품 수수 여부를 확인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박 검사 등을 소환 조사할 계획입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박모 검사의 계좌 추적에 들어갔습니다.

박 검사 관련 계좌들의 자금 흐름을 통해, 피의자가 낸 변호사 수임료 일부가 박 검사에게 건네졌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입니다.

박 검사는 지난 2010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서 프로포폴 무허가 투약 사건을 수사하다가 피의자인 의사 김모 씨에게, 매형 김모 변호사가 있는 법무법인을 소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의사 김씨는 실제로 이 법무법인의 변호사 2명을 선임했고, 벌금 2천만원 형이 확정됐습니다.

감찰본부는 이른바 '봐주기' 구형이 있었는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당시 검찰에 함께 기소됐던 의사 A씨는, 검찰이 다른 사람들에게는 징역형을 구형했는데 김씨에게는 벌금형을 구형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감찰본부는 어제 박 검사의 서울중앙지검 사무실과 김 변호사의 서울 역삼동 사무실 등에서 확보한 압수물 분석에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감찰본부는 계좌추적과 압수물 분석이 마무리되는대로 박 검사와 김 변호사를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대검, ‘브로커 검사’ 금품 수수 여부 추적
    • 입력 2012-12-04 17:09:10
    • 수정2012-12-04 17:31:03
    뉴스 5
<앵커 멘트>

피의자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준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박모 검사에 대해, 검찰이 금품 수수 여부를 확인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박 검사 등을 소환 조사할 계획입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박모 검사의 계좌 추적에 들어갔습니다.

박 검사 관련 계좌들의 자금 흐름을 통해, 피의자가 낸 변호사 수임료 일부가 박 검사에게 건네졌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입니다.

박 검사는 지난 2010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서 프로포폴 무허가 투약 사건을 수사하다가 피의자인 의사 김모 씨에게, 매형 김모 변호사가 있는 법무법인을 소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의사 김씨는 실제로 이 법무법인의 변호사 2명을 선임했고, 벌금 2천만원 형이 확정됐습니다.

감찰본부는 이른바 '봐주기' 구형이 있었는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당시 검찰에 함께 기소됐던 의사 A씨는, 검찰이 다른 사람들에게는 징역형을 구형했는데 김씨에게는 벌금형을 구형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감찰본부는 어제 박 검사의 서울중앙지검 사무실과 김 변호사의 서울 역삼동 사무실 등에서 확보한 압수물 분석에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감찰본부는 계좌추적과 압수물 분석이 마무리되는대로 박 검사와 김 변호사를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