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부·삼성 4강! 상무·전자랜드와 격돌
입력 2012.12.04 (19:09) 수정 2012.12.04 (22:52) 연합뉴스
원주 동부와 서울 삼성이 2012 KB국민카드 프로-아마 최강전에서 4강에 안착했다.

동부는 4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7일째 울산 모비스와의 8강전에서 67-60으로 이겼다.

이광재는 3점슛 5개를 던져 4개를 림에 꽂아넣는 고감도 슛 감각을 선보이며 21점을 올렸다.

이승준도 19득점, 12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시소게임이 펼쳐졌다.

2쿼터 한때 동부는 이광재의 연속 5득점에 힘입어 리드를 잡고 37-29로 8점 차까지 벌렸다.

그러나 모비스의 문태영이 3점 버저비터로 응수해 39-37, 동부가 2점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3쿼터에도 두 팀은 일진일퇴를 이어갔다.

동부는 이승준을 앞세워 공격을 풀어나갔고, 모비스는 문태영이 분투했다.

모비스가 51-50으로 근소하게 앞선 가운데 맞이한 4쿼터에서 승부가 갈렸다.

4쿼터 초반 동부는 스틸과 공격 리바운드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모비스가 연달아 공격에 실패하는 사이 동부는 김주성의 골밑 슛과 이광재의 3점슛으로 역전한 뒤 점수 차 벌리기에 나섰다.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기고는 동부가 65-58로 7점 차 리드를 잡았다.

모비스는 함지훈이 어렵사리 2점슛을 성공했지만 다른 선수들의 지원 사격을 받지 못하고 무너졌다.

문태영은 17점을 올리며 열심히 뛰었다.

그러나 모비스는 김시래가 40분 가까이 뛰고도 1점을 올리는 데 그쳐 아쉬움을 삼켰다. 베테랑 가드 양동근이 선발 출전했지만 30초 만에 발목에 통증을 느껴 교체된 후 벤치를 지킨 것도 뼈아팠다.

이어 벌어진 경기에서는 서울 삼성이 전주 KCC를 77-64로 가볍게 물리치고 4강 진출권을 거머쥐었다.

이동준이 18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공신이 됐다. 이관희도 15득점으로 거들었다.

경기 초반부터 승부의 추는 삼성 쪽으로 기울어졌다.

전반까지 45-34로 여유롭게 앞선 삼성은 3쿼터에만 3점슛 2방을 포함해 10점을 몰아넣은 박성훈에 힘입어 20점차 이상으로 도망갔다.

4쿼터에 KCC의 가드 김우람이 10점을 넣으면서 분전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동부와 삼성은 5일 각각 상무, 인천 전자랜드와 준결승을 치른다.
  • 동부·삼성 4강! 상무·전자랜드와 격돌
    • 입력 2012-12-04 19:09:53
    • 수정2012-12-04 22:52:05
    연합뉴스
원주 동부와 서울 삼성이 2012 KB국민카드 프로-아마 최강전에서 4강에 안착했다.

동부는 4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7일째 울산 모비스와의 8강전에서 67-60으로 이겼다.

이광재는 3점슛 5개를 던져 4개를 림에 꽂아넣는 고감도 슛 감각을 선보이며 21점을 올렸다.

이승준도 19득점, 12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시소게임이 펼쳐졌다.

2쿼터 한때 동부는 이광재의 연속 5득점에 힘입어 리드를 잡고 37-29로 8점 차까지 벌렸다.

그러나 모비스의 문태영이 3점 버저비터로 응수해 39-37, 동부가 2점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3쿼터에도 두 팀은 일진일퇴를 이어갔다.

동부는 이승준을 앞세워 공격을 풀어나갔고, 모비스는 문태영이 분투했다.

모비스가 51-50으로 근소하게 앞선 가운데 맞이한 4쿼터에서 승부가 갈렸다.

4쿼터 초반 동부는 스틸과 공격 리바운드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모비스가 연달아 공격에 실패하는 사이 동부는 김주성의 골밑 슛과 이광재의 3점슛으로 역전한 뒤 점수 차 벌리기에 나섰다.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기고는 동부가 65-58로 7점 차 리드를 잡았다.

모비스는 함지훈이 어렵사리 2점슛을 성공했지만 다른 선수들의 지원 사격을 받지 못하고 무너졌다.

문태영은 17점을 올리며 열심히 뛰었다.

그러나 모비스는 김시래가 40분 가까이 뛰고도 1점을 올리는 데 그쳐 아쉬움을 삼켰다. 베테랑 가드 양동근이 선발 출전했지만 30초 만에 발목에 통증을 느껴 교체된 후 벤치를 지킨 것도 뼈아팠다.

이어 벌어진 경기에서는 서울 삼성이 전주 KCC를 77-64로 가볍게 물리치고 4강 진출권을 거머쥐었다.

이동준이 18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공신이 됐다. 이관희도 15득점으로 거들었다.

경기 초반부터 승부의 추는 삼성 쪽으로 기울어졌다.

전반까지 45-34로 여유롭게 앞선 삼성은 3쿼터에만 3점슛 2방을 포함해 10점을 몰아넣은 박성훈에 힘입어 20점차 이상으로 도망갔다.

4쿼터에 KCC의 가드 김우람이 10점을 넣으면서 분전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동부와 삼성은 5일 각각 상무, 인천 전자랜드와 준결승을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