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 속 전력수급도 비상…최대 전력 수요
입력 2012.12.05 (06:20) 수정 2012.12.05 (07: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추위가 몰아치면서 전력 수급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어제 이번 겨울 들어 전력 사용량이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오늘 폭설 뒤 더 큰 한파가 예고돼 전력 당국이 잔뜩 긴장하고 있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추위 속에 전력 소비가 늘면서 어제 이번 겨울 들어 전력사용량이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어제 오후 6시 최대 전력이 7177만 킬로와트까지 치솟았고 예비력은 487만 킬로와트로 뚝 떨어졌습니다.

오후 한 때는 순간 예비력이 401만 킬로와트까지 떨어지며 비상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전력당국이 수요 관리와 함께 민간 발전 공급을 늘리면서 '관심' 단계로 내려가지는 않았습니다.

예비력이 400만 킬로와트 아래로 떨어지면 '관심' 경보가 내려지고, 300만 미만은 '주의', 200만 미만은 '경계' 경보가 발령돼 단계별 비상 조치가 내려집니다.

문제는 오늘입니다.

눈이 그친 뒤 또다시 한파가 닥칠 것으로 예보된 상황.

오늘 최대전력 수요는 어제보다 많은 7250만 킬로와트, 예비력은 420만 킬로와트 수준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전기 사용 피크시간대에 절전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홍석우(지식경제부 장관): "오전 10시에서 12시 사입니다. 그 시간을 국민들이 집중적으로 절약을 해주시고요"

비상상황에 대비해 전력당국은 오늘 민간 발전 공급을 40만 킬로와트 늘려줄 것을 요청해둔 상태입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 한파 속 전력수급도 비상…최대 전력 수요
    • 입력 2012-12-05 06:22:11
    • 수정2012-12-05 07:54:0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강추위가 몰아치면서 전력 수급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어제 이번 겨울 들어 전력 사용량이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오늘 폭설 뒤 더 큰 한파가 예고돼 전력 당국이 잔뜩 긴장하고 있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추위 속에 전력 소비가 늘면서 어제 이번 겨울 들어 전력사용량이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어제 오후 6시 최대 전력이 7177만 킬로와트까지 치솟았고 예비력은 487만 킬로와트로 뚝 떨어졌습니다.

오후 한 때는 순간 예비력이 401만 킬로와트까지 떨어지며 비상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전력당국이 수요 관리와 함께 민간 발전 공급을 늘리면서 '관심' 단계로 내려가지는 않았습니다.

예비력이 400만 킬로와트 아래로 떨어지면 '관심' 경보가 내려지고, 300만 미만은 '주의', 200만 미만은 '경계' 경보가 발령돼 단계별 비상 조치가 내려집니다.

문제는 오늘입니다.

눈이 그친 뒤 또다시 한파가 닥칠 것으로 예보된 상황.

오늘 최대전력 수요는 어제보다 많은 7250만 킬로와트, 예비력은 420만 킬로와트 수준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전기 사용 피크시간대에 절전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홍석우(지식경제부 장관): "오전 10시에서 12시 사입니다. 그 시간을 국민들이 집중적으로 절약을 해주시고요"

비상상황에 대비해 전력당국은 오늘 민간 발전 공급을 40만 킬로와트 늘려줄 것을 요청해둔 상태입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