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한인 전철역 추락사…‘구조않고 사진만 찍다니’
입력 2012.12.05 (09:39) 수정 2012.12.05 (09:40) 연합뉴스
해당 사진기자 "직접 구조대신 열차에 정지신호로 플래시 떠뜨린 것" 해명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한 전철역에서 50대 한인 남성이 한 흑인에 떼밀려 열차에 치여 숨진 사건과 관련,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사진기자가 구조는 않고 사진만 촬영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사고 현장에 있던 뉴욕포스트 프리랜서 사진기자가 한씨를 구조하지 않고 사진만 찍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충격적인 사건 사고를 주로 다루는 뉴욕포스트는 1면 전면에 열차에 치이기 직전인 한씨의 사진을 싣고 '이 사람이 곧 죽는다'라고 제목을 달았다.

이 신문은 트위터에도 "충격적 영상과 사진! 타임스퀘어 전철역에서 중년 남성이 정신이상자에게 떠밀려 사망하다"라고 글을 올렸다.

뉴욕포스트는 사진기자인 R. 우마르 아바시가 한씨를 끌어올리기엔 힘이 약해서 직접 구조에 나서는 대신 열차에 멈추라는 신호를 보내려고 재빨리 카메라 플래시를 터뜨린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이에 한 독자는 "뉴욕에는 진짜 남자가 별로 없다. 다들 양 같다"라고 비꼬았다.

아틀란틱 와이어 웹사이트는 "열차에 치여 죽은 사람의 마지막 순간을 찍을 시간에 그에게 손을 내밀 수는 없었느냐"고 비판했다.

트위터에서 맹비난이 쏟아지는 등 논란이 커지자 뉴욕타임스는 뉴욕포스트 1면을 홈페이지에 올려놓고 독자 반응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한 독자는 "뉴욕포스트나 뉴욕타임스 모두 이 사진을 보여줘서는 안 된다. 넘어설 안될 윤리적 선을 넘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독자도 "뉴스가 모두 선정주의에 점령당했다"고 한탄했다.

앞서 엘름허스트 지역에 거주하는 한기석(58)씨는 3일 낮 12시30분께 맨해튼 49스트리트역 플랫폼에 서 있다가 덩치가 큰 20대 흑인 남성이 떼미는 바람에 선로에 떨어졌다고 뉴욕타임스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한씨는 플랫폼으로 올라오려고 애썼지만 열차가 들어오는 바람에 치이고 말았다. 그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후 3시께 숨졌다.

폴 브라운 뉴욕시경 대변인은 "한씨가 선로에 떨어진 후 벽을 타고 올라오려고 했으나 열차가 진입해 차량과 플랫폼 벽 사이에 끼여 사고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열차 기관사는 한씨를 발견하고 급히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제때 멈춰 서지 못했다.

숨진 한씨는 부인, 대학생 딸과 함께 살고 있었으며 한때 세탁소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를 떠민 흑인은 체중이 240파운드(약 109㎏)의 거구로 20대 중반 정도다.

사고 당시 이 흑인은 플랫폼에 서 있는 한씨에게 접근해 둘이 뭔가 대화를 나눈 것으로 목격자들은 전했다.

이 전철역에는 사람들이 몇몇 서 있었지만 갑자기 벌어진 일이라 손을 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건이 특정인종을 대상으로 한 혐오 범죄의 일환인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도망친 용의자를 붙잡았지만 아직 조사 중이라고 AP통신은 보도했다.
  • 美한인 전철역 추락사…‘구조않고 사진만 찍다니’
    • 입력 2012-12-05 09:39:37
    • 수정2012-12-05 09:40:42
    연합뉴스
해당 사진기자 "직접 구조대신 열차에 정지신호로 플래시 떠뜨린 것" 해명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한 전철역에서 50대 한인 남성이 한 흑인에 떼밀려 열차에 치여 숨진 사건과 관련,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사진기자가 구조는 않고 사진만 촬영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사고 현장에 있던 뉴욕포스트 프리랜서 사진기자가 한씨를 구조하지 않고 사진만 찍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충격적인 사건 사고를 주로 다루는 뉴욕포스트는 1면 전면에 열차에 치이기 직전인 한씨의 사진을 싣고 '이 사람이 곧 죽는다'라고 제목을 달았다.

이 신문은 트위터에도 "충격적 영상과 사진! 타임스퀘어 전철역에서 중년 남성이 정신이상자에게 떠밀려 사망하다"라고 글을 올렸다.

뉴욕포스트는 사진기자인 R. 우마르 아바시가 한씨를 끌어올리기엔 힘이 약해서 직접 구조에 나서는 대신 열차에 멈추라는 신호를 보내려고 재빨리 카메라 플래시를 터뜨린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이에 한 독자는 "뉴욕에는 진짜 남자가 별로 없다. 다들 양 같다"라고 비꼬았다.

아틀란틱 와이어 웹사이트는 "열차에 치여 죽은 사람의 마지막 순간을 찍을 시간에 그에게 손을 내밀 수는 없었느냐"고 비판했다.

트위터에서 맹비난이 쏟아지는 등 논란이 커지자 뉴욕타임스는 뉴욕포스트 1면을 홈페이지에 올려놓고 독자 반응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한 독자는 "뉴욕포스트나 뉴욕타임스 모두 이 사진을 보여줘서는 안 된다. 넘어설 안될 윤리적 선을 넘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독자도 "뉴스가 모두 선정주의에 점령당했다"고 한탄했다.

앞서 엘름허스트 지역에 거주하는 한기석(58)씨는 3일 낮 12시30분께 맨해튼 49스트리트역 플랫폼에 서 있다가 덩치가 큰 20대 흑인 남성이 떼미는 바람에 선로에 떨어졌다고 뉴욕타임스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한씨는 플랫폼으로 올라오려고 애썼지만 열차가 들어오는 바람에 치이고 말았다. 그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후 3시께 숨졌다.

폴 브라운 뉴욕시경 대변인은 "한씨가 선로에 떨어진 후 벽을 타고 올라오려고 했으나 열차가 진입해 차량과 플랫폼 벽 사이에 끼여 사고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열차 기관사는 한씨를 발견하고 급히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제때 멈춰 서지 못했다.

숨진 한씨는 부인, 대학생 딸과 함께 살고 있었으며 한때 세탁소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를 떠민 흑인은 체중이 240파운드(약 109㎏)의 거구로 20대 중반 정도다.

사고 당시 이 흑인은 플랫폼에 서 있는 한씨에게 접근해 둘이 뭔가 대화를 나눈 것으로 목격자들은 전했다.

이 전철역에는 사람들이 몇몇 서 있었지만 갑자기 벌어진 일이라 손을 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건이 특정인종을 대상으로 한 혐오 범죄의 일환인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도망친 용의자를 붙잡았지만 아직 조사 중이라고 AP통신은 보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