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北 로켓 발사 강행시 유엔 안보리 차원 제재”
입력 2012.12.07 (06:34) 수정 2012.12.07 (08:4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 양국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강행할 경우 유엔 안보리 차원의 응징에 나서겠지만 대북한 금융 제재 조치는 추진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시도 등 추가적인 도발을 방지하면서 신중하게 종합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는 전략으로 관측됩니다.

워싱턴에서 이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은하3호 발사에 대비해 미군의 대응 움직임도 긴박해지고 있습니다.

미 군함을 재배치하고 탄도 미사일 추적용 함정들도 관련 해역으로 급파했습니다.

<녹취> 라클리어 (美 태평양군 사령관)

북한이 끝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강행하면 곧바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따른 책임 추궁에도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에게 핵실험 등 추가적인 도발 기회를 주지 않기 위해 차분하면서도 신중하게 대응해나간다는 데 한미 두나라간 공감대가 이뤄졌습니다.

특히 2005년에 실시됐던 것과 같은 대북한 금융제재 조치는 북한의 금융거래 상황이 변했고 중국의 반대가 분명한만큼 추진 대상에서 일단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해야 북한이 핵실험 등 더욱 위협적인 도발을 시도할 경우 중국이 북중정상회담 연기 같은 강력한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게 한미양국 당국자들의 기본인식입니다.

한미양국의 새 정부가 들어서면 일회용 응징을 넘어선 근본적인 대북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양국의 공감대도 강해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 한미 “北 로켓 발사 강행시 유엔 안보리 차원 제재”
    • 입력 2012-12-07 06:36:39
    • 수정2012-12-07 08:42:4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한미 양국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강행할 경우 유엔 안보리 차원의 응징에 나서겠지만 대북한 금융 제재 조치는 추진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시도 등 추가적인 도발을 방지하면서 신중하게 종합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는 전략으로 관측됩니다.

워싱턴에서 이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은하3호 발사에 대비해 미군의 대응 움직임도 긴박해지고 있습니다.

미 군함을 재배치하고 탄도 미사일 추적용 함정들도 관련 해역으로 급파했습니다.

<녹취> 라클리어 (美 태평양군 사령관)

북한이 끝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강행하면 곧바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따른 책임 추궁에도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에게 핵실험 등 추가적인 도발 기회를 주지 않기 위해 차분하면서도 신중하게 대응해나간다는 데 한미 두나라간 공감대가 이뤄졌습니다.

특히 2005년에 실시됐던 것과 같은 대북한 금융제재 조치는 북한의 금융거래 상황이 변했고 중국의 반대가 분명한만큼 추진 대상에서 일단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해야 북한이 핵실험 등 더욱 위협적인 도발을 시도할 경우 중국이 북중정상회담 연기 같은 강력한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게 한미양국 당국자들의 기본인식입니다.

한미양국의 새 정부가 들어서면 일회용 응징을 넘어선 근본적인 대북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양국의 공감대도 강해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