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北 로켓 발사 강행시 유엔 안보리 차원 응징”
입력 2012.12.07 (07:18) 수정 2012.12.07 (09: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양국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강행할 경우 유엔 안보리 차원의 응징에 나서겠지만 대북한 금융제재 조치는 추진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시도 등 추가적인 도발을 방지하면서 신중하게 종합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는 전략으로 관측됩니다.

워싱턴에서 이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은하3호 발사에 대비해 미군의 대응 움직임도 긴박해지고 있습니다.

미 군함을 재배치하고 탄도 미사일 추적용 함정들도 관련 해역으로 급파했습니다.

<인터뷰> 라클리어(美 태평양군 사령관) : "동맹국을 안심시키고 미국 본토를 방어하는 것이 기본 임무이기 때문에 군사력을 필요에 따라 배치하는 것입니다."

북한이 끝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강행하면 곧바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따른 책임 추궁에도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에게 핵실험 등 추가적인 도발 기회를 주지 않기 위해 차분하면서도 신중하게 대응해나간다는 데 한미 두나라간 공감대가 이뤄졌습니다.

특히 2005년에 실시됐던 것과 같은 대북한 금융제재 조치는 북한의 금융거래 상황이 변했고 중국의 반대가 분명한만큼 추진 대상에서 일단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해야 북한이 핵실험 등 더욱 위협적인 도발을 시도할 경우 중국이 북중정상회담 연기 같은 강력한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게 한미양국 당국자들의 기본인식입니다.

한미양국의 새 정부가 들어서면 일회용 응징을 넘어선 근본적인 대북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양국의 공감대도 강해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 한미 “北 로켓 발사 강행시 유엔 안보리 차원 응징”
    • 입력 2012-12-07 07:20:36
    • 수정2012-12-07 09:57:39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한미양국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강행할 경우 유엔 안보리 차원의 응징에 나서겠지만 대북한 금융제재 조치는 추진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시도 등 추가적인 도발을 방지하면서 신중하게 종합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는 전략으로 관측됩니다.

워싱턴에서 이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은하3호 발사에 대비해 미군의 대응 움직임도 긴박해지고 있습니다.

미 군함을 재배치하고 탄도 미사일 추적용 함정들도 관련 해역으로 급파했습니다.

<인터뷰> 라클리어(美 태평양군 사령관) : "동맹국을 안심시키고 미국 본토를 방어하는 것이 기본 임무이기 때문에 군사력을 필요에 따라 배치하는 것입니다."

북한이 끝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강행하면 곧바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따른 책임 추궁에도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에게 핵실험 등 추가적인 도발 기회를 주지 않기 위해 차분하면서도 신중하게 대응해나간다는 데 한미 두나라간 공감대가 이뤄졌습니다.

특히 2005년에 실시됐던 것과 같은 대북한 금융제재 조치는 북한의 금융거래 상황이 변했고 중국의 반대가 분명한만큼 추진 대상에서 일단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해야 북한이 핵실험 등 더욱 위협적인 도발을 시도할 경우 중국이 북중정상회담 연기 같은 강력한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게 한미양국 당국자들의 기본인식입니다.

한미양국의 새 정부가 들어서면 일회용 응징을 넘어선 근본적인 대북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양국의 공감대도 강해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