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Q스쿨 1위 이동환 “마스터스 우승이 목표”
입력 2012.12.07 (08:11) 수정 2012.12.07 (14:12) 연합뉴스
"내년 목표는 투어 카드를 유지하는 것이고, 우승이나 신인왕도 노려보고 싶습니다. 그다음 해 목표는 마스터스 우승입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단독 1위를 차지한 이동환(25·CJ오쇼핑)은 7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이같이 포부를 밝혔다.

이동환은 지난 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골프장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끝난 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최종합계 25언더파 407타를 기록해 아시아 선수 최초로 PGA 퀄리파잉스쿨을 단독 1위로 통과했다.

이동환은 "6일 동안의 대장정을 좋은 성적으로 무사히 마칠 수 있어서 정말 기뻤다"며 "마지막 홀까지 1등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고, 나 자신의 플레이에 최선을 다했을 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퀄리파잉스쿨에 처음 도전한 2007년의 경험이 많은 도움이 됐다"며 "나 자신을 컨트롤 하는 법을 익혔고, 스윙과 체력도 많이 나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강점으로 아이언샷의 정확한 거리 컨트롤을 꼽았다.

그는 자신의 단점에 대해 언급하면서 "드라이버 비거리가 285야드 정도 나오는데 더 늘려야 한다"며 "구질도 원래 한가지만을 선호했는데, 다양한 구질을 쓸 수 있도록 연구하고 연습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두가지는 내가 내년 1년 동안 풀어야 할 숙제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몇 년 간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에서 활약한 이동환은 2004년 일본 아마추어선수권대회 우승, 2006년 JGTO 신인왕 수상자로 JGTO에서 통산 2승을 올렸다.

2008년 12월 공군에 입대, 2011년 초에 전역한 이동환은 지난해 JGTO 도신 토너먼트에서 우승하며 건재를 알렸다.

이동환은 "일본 무대에서 뛴 것이 내가 성장할 수 있었던 가장 큰 발판이었다"며 "일본 투어에서 많은 경험을 쌓았고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었기 때문에 내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동환은 2013시즌 목표에 대해 "우선 상금 순위 125위 안에 들어 그다음 시즌에도 출전권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기회가 된다면 우승이나 신인왕도 노려보겠다"고 포부를 내비쳤다.

그 이후 목표로는 "내년에는 메이저대회에 나가지 못하니 2014년에는 마스터스대회에 나가 꼭 우승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동환은 국내에 머물면서 개인 일정을 소화한 뒤 일본으로 건너가 그곳 생활을 정리한다.

그 후 미국으로 떠나 내년 1월 소니오픈을 시작으로 PGA 투어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 Q스쿨 1위 이동환 “마스터스 우승이 목표”
    • 입력 2012-12-07 08:11:07
    • 수정2012-12-07 14:12:20
    연합뉴스
"내년 목표는 투어 카드를 유지하는 것이고, 우승이나 신인왕도 노려보고 싶습니다. 그다음 해 목표는 마스터스 우승입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단독 1위를 차지한 이동환(25·CJ오쇼핑)은 7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이같이 포부를 밝혔다.

이동환은 지난 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골프장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끝난 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최종합계 25언더파 407타를 기록해 아시아 선수 최초로 PGA 퀄리파잉스쿨을 단독 1위로 통과했다.

이동환은 "6일 동안의 대장정을 좋은 성적으로 무사히 마칠 수 있어서 정말 기뻤다"며 "마지막 홀까지 1등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고, 나 자신의 플레이에 최선을 다했을 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퀄리파잉스쿨에 처음 도전한 2007년의 경험이 많은 도움이 됐다"며 "나 자신을 컨트롤 하는 법을 익혔고, 스윙과 체력도 많이 나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강점으로 아이언샷의 정확한 거리 컨트롤을 꼽았다.

그는 자신의 단점에 대해 언급하면서 "드라이버 비거리가 285야드 정도 나오는데 더 늘려야 한다"며 "구질도 원래 한가지만을 선호했는데, 다양한 구질을 쓸 수 있도록 연구하고 연습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두가지는 내가 내년 1년 동안 풀어야 할 숙제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몇 년 간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에서 활약한 이동환은 2004년 일본 아마추어선수권대회 우승, 2006년 JGTO 신인왕 수상자로 JGTO에서 통산 2승을 올렸다.

2008년 12월 공군에 입대, 2011년 초에 전역한 이동환은 지난해 JGTO 도신 토너먼트에서 우승하며 건재를 알렸다.

이동환은 "일본 무대에서 뛴 것이 내가 성장할 수 있었던 가장 큰 발판이었다"며 "일본 투어에서 많은 경험을 쌓았고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었기 때문에 내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동환은 2013시즌 목표에 대해 "우선 상금 순위 125위 안에 들어 그다음 시즌에도 출전권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기회가 된다면 우승이나 신인왕도 노려보겠다"고 포부를 내비쳤다.

그 이후 목표로는 "내년에는 메이저대회에 나가지 못하니 2014년에는 마스터스대회에 나가 꼭 우승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동환은 국내에 머물면서 개인 일정을 소화한 뒤 일본으로 건너가 그곳 생활을 정리한다.

그 후 미국으로 떠나 내년 1월 소니오픈을 시작으로 PGA 투어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