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DB생명 해리스, 들어오자마자 ‘MVP’
입력 2012.12.07 (10:43)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에서 외국인 선수가 들어오자마자 라운드 왕좌를 차지했다.

여자농구연맹은 KDB금융그룹 2012-13시즌 3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앰버 해리스(24·용인 삼성생명)가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전체 96표 가운데 31표를 얻어 임영희(24표·춘천 우리은행)를 제쳤다.

해리스는 키 194㎝에 팔이 길고 운동능력이 탁월해 여자 선수로서는 드물게 덩크까지 구사하는 선수다.

그는 3라운드 5경기에서 평균 22득점, 11.6리바운드, 3.4어시스트, 2.2블록슛을 기록했다.

돌파구가 없을 때 국내 선수들이 의존하는 전형적인 용병 해결사의 모습을 자랑했다.

삼성생명은 해리스의 활약에 힘입어 3라운드에 4승1패로 좋은 성적을 냈다.

올 시즌 외국인 선수가 출전하기 전인 1, 2라운드에서는 각각 신정자(구리 KDB생명)와 임영희가 MVP 타이틀을 잡았다.

한편 3라운드 기량발전상(MIP)은 궂은 일로 우리은행의 선전에 힘을 보태고 있는 가드 이승아에게 돌아갔다.
  • KDB생명 해리스, 들어오자마자 ‘MVP’
    • 입력 2012-12-07 10:43:12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에서 외국인 선수가 들어오자마자 라운드 왕좌를 차지했다.

여자농구연맹은 KDB금융그룹 2012-13시즌 3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앰버 해리스(24·용인 삼성생명)가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전체 96표 가운데 31표를 얻어 임영희(24표·춘천 우리은행)를 제쳤다.

해리스는 키 194㎝에 팔이 길고 운동능력이 탁월해 여자 선수로서는 드물게 덩크까지 구사하는 선수다.

그는 3라운드 5경기에서 평균 22득점, 11.6리바운드, 3.4어시스트, 2.2블록슛을 기록했다.

돌파구가 없을 때 국내 선수들이 의존하는 전형적인 용병 해결사의 모습을 자랑했다.

삼성생명은 해리스의 활약에 힘입어 3라운드에 4승1패로 좋은 성적을 냈다.

올 시즌 외국인 선수가 출전하기 전인 1, 2라운드에서는 각각 신정자(구리 KDB생명)와 임영희가 MVP 타이틀을 잡았다.

한편 3라운드 기량발전상(MIP)은 궂은 일로 우리은행의 선전에 힘을 보태고 있는 가드 이승아에게 돌아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