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 18대 대통령 선거
문재인-안철수 첫 공동선거운동
입력 2012.12.07 (20:47) 수정 2012.12.07 (20:52) 정치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안철수 전 후보가 오늘 부산에서 첫 공동선거운동에 나섰습니다.

두 사람은 오늘 오후 부산 서면의 한 백화점 지하광장에서 함께 만나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안 전 후보와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이루고 대선 후에도 새정치를 위해 협의하기로 했다며 아름다운 단일화가 이제 완성됐다고 말했습니다.

안철수 전 후보는 새정치의 염원이 얼마나 큰 지 잘 알고 있다며 새정치 실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후보는 공동 유세 직전 부산 벡스코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특별 의원총회에서 "집권하면 지역,정파,정당을 넘어선 초당파적 거국내각, 즉 드림팀을 구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후보는 이후 부산 서면과 남포역 등지에서, 안 전 후보는 자갈치시장역과 부산역 광장에서 개별적으로 선거운동을 이어갔습니다.

문 후보와 안 전 후보는 앞으로 각자 전국을 돌면서 유세를 벌이되 양측 실무팀의 협의를 통해 공동 유세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 문재인-안철수 첫 공동선거운동
    • 입력 2012-12-07 20:47:47
    • 수정2012-12-07 20:52:41
    정치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안철수 전 후보가 오늘 부산에서 첫 공동선거운동에 나섰습니다.

두 사람은 오늘 오후 부산 서면의 한 백화점 지하광장에서 함께 만나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안 전 후보와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이루고 대선 후에도 새정치를 위해 협의하기로 했다며 아름다운 단일화가 이제 완성됐다고 말했습니다.

안철수 전 후보는 새정치의 염원이 얼마나 큰 지 잘 알고 있다며 새정치 실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후보는 공동 유세 직전 부산 벡스코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특별 의원총회에서 "집권하면 지역,정파,정당을 넘어선 초당파적 거국내각, 즉 드림팀을 구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후보는 이후 부산 서면과 남포역 등지에서, 안 전 후보는 자갈치시장역과 부산역 광장에서 개별적으로 선거운동을 이어갔습니다.

문 후보와 안 전 후보는 앞으로 각자 전국을 돌면서 유세를 벌이되 양측 실무팀의 협의를 통해 공동 유세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