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인 쫓아낸 전통시장…누굴 위한 현대화?
입력 2012.12.12 (06:40) 수정 2012.12.12 (07:4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시내 곳곳에서 전통시장을 활성화한다며 시장정비 사업을 벌이고 있지만 정작 시장 상인들은 쫓겨나고 있습니다.

정비사업 기간 동안 생계 보호가 이뤄지지 않는데다가 상가 임대료도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구경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층 높이, 세 동이 연결된 주상복합건물입니다.

40년 넘게 시장이 있던 곳에 전통시장을 활성화한다는 시장정비사업으로 재개발됐습니다.

하지만 상가는 텅 비어있고 원래 상인 100명 가운데 한 명도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녹취> 인근 상인 : "다른 사람들은 하나 들어온 데 없어요. 왜냐면 가겟세가 워낙 비싸고 장사 형성이 되어야 하는데 형성이 안 되니까 누가 들어오려고 못하지."

50년 넘은 휘경시장도 재개발이 한창입니다.

시장 상인들은 뿔뿔이 흩어졌습니다.

공사 기간 동안 기존 상인에 대한 보호대책이 없기 때문에 각자가 새로운 생계수단을 찾아나선 겁니다.

<녹취> 예전 휘경시장 상인 : "상권 보장해달라고 보증금 돌려달라고 데모 얼마나 많이 했는데 결국은 쫓겨났잖아"

5,6년 걸리는 재개발이 끝난 뒤 다시 새 시장 건물에서 장사할 것으로 기대하는 상인은 드뭅니다.

실제로 시장정비사업이 끝난 서울 지역 전통시장 8곳의 상인 재입점률은 평균 5.5%에 불과합니다.

전통시장을 재개발할 때는 용적률 상향과 면세 등 각종 혜택이 제공됩니다.

하지만, 그런 혜택이 기존 상인에게 돌아가진 않고 기업형 슈퍼와 대형마트가 새 건물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인터뷰>강희용(서울시의원) : "기존 상인들의 보호 및 대책을 심의하도록 되어 있거든요 실제로 적절한 심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이고요."

서울시는 계획 수립 단계부터 기존 상인들의 의견을 반영하도록 관련법 개정을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 상인 쫓아낸 전통시장…누굴 위한 현대화?
    • 입력 2012-12-12 07:07:05
    • 수정2012-12-12 07:40: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서울 시내 곳곳에서 전통시장을 활성화한다며 시장정비 사업을 벌이고 있지만 정작 시장 상인들은 쫓겨나고 있습니다.

정비사업 기간 동안 생계 보호가 이뤄지지 않는데다가 상가 임대료도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구경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층 높이, 세 동이 연결된 주상복합건물입니다.

40년 넘게 시장이 있던 곳에 전통시장을 활성화한다는 시장정비사업으로 재개발됐습니다.

하지만 상가는 텅 비어있고 원래 상인 100명 가운데 한 명도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녹취> 인근 상인 : "다른 사람들은 하나 들어온 데 없어요. 왜냐면 가겟세가 워낙 비싸고 장사 형성이 되어야 하는데 형성이 안 되니까 누가 들어오려고 못하지."

50년 넘은 휘경시장도 재개발이 한창입니다.

시장 상인들은 뿔뿔이 흩어졌습니다.

공사 기간 동안 기존 상인에 대한 보호대책이 없기 때문에 각자가 새로운 생계수단을 찾아나선 겁니다.

<녹취> 예전 휘경시장 상인 : "상권 보장해달라고 보증금 돌려달라고 데모 얼마나 많이 했는데 결국은 쫓겨났잖아"

5,6년 걸리는 재개발이 끝난 뒤 다시 새 시장 건물에서 장사할 것으로 기대하는 상인은 드뭅니다.

실제로 시장정비사업이 끝난 서울 지역 전통시장 8곳의 상인 재입점률은 평균 5.5%에 불과합니다.

전통시장을 재개발할 때는 용적률 상향과 면세 등 각종 혜택이 제공됩니다.

하지만, 그런 혜택이 기존 상인에게 돌아가진 않고 기업형 슈퍼와 대형마트가 새 건물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인터뷰>강희용(서울시의원) : "기존 상인들의 보호 및 대책을 심의하도록 되어 있거든요 실제로 적절한 심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이고요."

서울시는 계획 수립 단계부터 기존 상인들의 의견을 반영하도록 관련법 개정을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