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라산 일대 노루 이동 범위 1㎞ 안팎”
입력 2012.12.12 (07:32) 수정 2012.12.12 (12:3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라산 일대에 서식하는 노루 개체수 조절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이 노루들의 이동성과 행동권을 파악하는 연구가 진행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유승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 노루는 먹이를 따라 한라산 고지대에서 중산간까지 오가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하지만 연구 결과는 달랐습니다.

난대·아열대 산림연구소가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포획한 노루 6마리에 위치추적장치를 달아 분석한 결과, 이동 범위가 직경 1km 안팎에 그쳤고 중산간을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봄부터 가을까지는 중심지에서 별 모양으로 이동하고 일정한 세력권에서 활동했습니다.

연구소는 내년 봄까지 관측을 계속해 겨울철 먹이 부족에 따른 이동 경로도 파악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인터뷰> 권진오(난대산림연구소 박사) : "먹이가 별로 없는 시기에 어디까지 내려오는지 아니면 자기 영역을 고수하는지 분석해보면 노루가 서식하는 위치나 선호하는 위치가 파악될 것입니다."

해발 2백~ 6백 미터 사이에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노루 수는 만 7천 마리.

제주특별자치도는 노루 개체수 조절을 위해 내년부터는 개체수 조사를 매년 실시하고 고도와 지역별 특성을 반영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도 환경자산보전과장 : "노루 보호도 하고 농민의 피해도 최소화하는 데 중점을 둬서 세밀하게 조사해서 시행하고자 합니다."

노루를 유해조수로 지정하는 조례가 추진되는 가운데 제주도는 내년 초에 노루 개체수 조절 방안을 확정 짓습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 “한라산 일대 노루 이동 범위 1㎞ 안팎”
    • 입력 2012-12-12 07:38:59
    • 수정2012-12-12 12:37:54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한라산 일대에 서식하는 노루 개체수 조절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이 노루들의 이동성과 행동권을 파악하는 연구가 진행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유승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 노루는 먹이를 따라 한라산 고지대에서 중산간까지 오가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하지만 연구 결과는 달랐습니다.

난대·아열대 산림연구소가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포획한 노루 6마리에 위치추적장치를 달아 분석한 결과, 이동 범위가 직경 1km 안팎에 그쳤고 중산간을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봄부터 가을까지는 중심지에서 별 모양으로 이동하고 일정한 세력권에서 활동했습니다.

연구소는 내년 봄까지 관측을 계속해 겨울철 먹이 부족에 따른 이동 경로도 파악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인터뷰> 권진오(난대산림연구소 박사) : "먹이가 별로 없는 시기에 어디까지 내려오는지 아니면 자기 영역을 고수하는지 분석해보면 노루가 서식하는 위치나 선호하는 위치가 파악될 것입니다."

해발 2백~ 6백 미터 사이에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노루 수는 만 7천 마리.

제주특별자치도는 노루 개체수 조절을 위해 내년부터는 개체수 조사를 매년 실시하고 고도와 지역별 특성을 반영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도 환경자산보전과장 : "노루 보호도 하고 농민의 피해도 최소화하는 데 중점을 둬서 세밀하게 조사해서 시행하고자 합니다."

노루를 유해조수로 지정하는 조례가 추진되는 가운데 제주도는 내년 초에 노루 개체수 조절 방안을 확정 짓습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