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亞 여 핸드볼, 북한 꺾고 4강행 확정
입력 2012.12.12 (08:22) 수정 2012.12.12 (11:21) 연합뉴스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제14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4연승을 내달려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임영철(인천시체육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이하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에서 열린 대회 닷새째 조별리그 A조 4차전에서 북한을 33-18로 꺾었다.

이날 경기에서 지면 4강 진출이 좌절됐던 북한은 전반 8분까지 한국과 2-2로 맞서며 한국을 몰아세우는 듯했다.

그러나 한국은 김선화(인천시체육회), 권한나(서울시청), 류은희(인천시체육회)로 구성된 삼각편대를 앞세우는 한편, 골키퍼 송미영(인천시체육회)의 선방으로 북한을 압도해 전반을 18-4로 마쳤다.

후반전에 한국은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위해 전반전에 뛰지 못한 선수들을 내보내고도 끝까지 리드를 놓치지 않으며 낙승을 거뒀다.

올림픽 대표팀이었던 권한나와 류은희는 각각 6골, 3골을 넣어 승리에 앞장섰다.

임영철 감독은 "남북 대결이라서 선수들이 긴장해 처음에 실책이 많이 나왔지만 중반 이후 페이스를 찾아 무난하게 경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조별리그 4전 전승을 거둔 한국은 남은 한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4강행을 결정했다.

중국 역시 4연승 행진을 이어가면서 A조에 주어진 4강 티켓 나머지 한 장을 거머쥐었다.

B조에서는 각각 4승씩 기록한 일본과 카자흐스탄이 4강 합류를 확정했다.

한국은 12일 중국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 亞 여 핸드볼, 북한 꺾고 4강행 확정
    • 입력 2012-12-12 08:22:26
    • 수정2012-12-12 11:21:29
    연합뉴스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제14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4연승을 내달려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임영철(인천시체육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이하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에서 열린 대회 닷새째 조별리그 A조 4차전에서 북한을 33-18로 꺾었다.

이날 경기에서 지면 4강 진출이 좌절됐던 북한은 전반 8분까지 한국과 2-2로 맞서며 한국을 몰아세우는 듯했다.

그러나 한국은 김선화(인천시체육회), 권한나(서울시청), 류은희(인천시체육회)로 구성된 삼각편대를 앞세우는 한편, 골키퍼 송미영(인천시체육회)의 선방으로 북한을 압도해 전반을 18-4로 마쳤다.

후반전에 한국은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위해 전반전에 뛰지 못한 선수들을 내보내고도 끝까지 리드를 놓치지 않으며 낙승을 거뒀다.

올림픽 대표팀이었던 권한나와 류은희는 각각 6골, 3골을 넣어 승리에 앞장섰다.

임영철 감독은 "남북 대결이라서 선수들이 긴장해 처음에 실책이 많이 나왔지만 중반 이후 페이스를 찾아 무난하게 경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조별리그 4전 전승을 거둔 한국은 남은 한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4강행을 결정했다.

중국 역시 4연승 행진을 이어가면서 A조에 주어진 4강 티켓 나머지 한 장을 거머쥐었다.

B조에서는 각각 4승씩 기록한 일본과 카자흐스탄이 4강 합류를 확정했다.

한국은 12일 중국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