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빚 갚으라며 성매매 강요한 사채업자 입건
입력 2012.12.12 (11:02) 사회
서울 동작경찰서는 급전이 필요한 유흥업소 종업원 등에게 돈을 빌려준 뒤 대출금을 제때 갚지 못했다는 이유로 성매매까지 강요한 혐의로 무등록 대부업자 44살 이모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 등은 무등록 대부업체를 운영하면서 지난해 4월부터 올해 8월까지 유흥업소 종업원 등 2백여 명에게 620 차례에 걸쳐 15억 원 상당을 빌려주고 최고 연간 250%의 높은 이자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경찰조사결과 여성 채무자들이 대출금을 갚지 못하면 성매매까지 알선해 한 차례에 30만원에서 50만 원의 화대까지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빚 갚으라며 성매매 강요한 사채업자 입건
    • 입력 2012-12-12 11:02:24
    사회
서울 동작경찰서는 급전이 필요한 유흥업소 종업원 등에게 돈을 빌려준 뒤 대출금을 제때 갚지 못했다는 이유로 성매매까지 강요한 혐의로 무등록 대부업자 44살 이모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 등은 무등록 대부업체를 운영하면서 지난해 4월부터 올해 8월까지 유흥업소 종업원 등 2백여 명에게 620 차례에 걸쳐 15억 원 상당을 빌려주고 최고 연간 250%의 높은 이자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경찰조사결과 여성 채무자들이 대출금을 갚지 못하면 성매매까지 알선해 한 차례에 30만원에서 50만 원의 화대까지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