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 세계 속으로] 아르헨티나 은세공
입력 2012.12.12 (11:09) 수정 2012.12.12 (15:5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탱고의 발생지이자 골동품 시장으로 유명한 아르헨티나의 산텔모.

이곳에선 다양한 수공예품을 만날 수 있는데요.

세계 최대의 벼룩시장이라고 불릴 만큼 큰 규모를 자랑합니다.

최고로 손꼽히는 것은 은으로 만든 제품입니다.

시장 주변엔 은세공 전문가들이 살고 있는데요.

파샤롤 씨는 6대째 가업을 잇고 있습니다.

<녹취> “증조할아버지의 초상화입니다. 18세기의 복장을 하고 있지요.”

생활용품부터 예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은세공의 세계는 무궁무진합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은장미입니다.

꽃잎 하나하나 정말 섬세하죠?

은장미 한 송이의 가격은 최소 200만 원.

비싼 건 800만 원이 넘습니다.

<인터뷰> 파샤롤(은세공 장인) : “은장미는 네덜란드 공주와 왕비가 소장하고 있어요. 이렇게 작은 구김까지 살려 정말 자연스러운 장미의 모습을 만들었죠.”

아르헨티나의 인디오 부족이 하던 은 장신구 역시 가치가 높습니다.

은세공의 시작은 은 덩어리를 불에 녹이는 겁니다.

파샤롤 씨는 대대로 내려오는 전통적인 은세공 방식을 고수하고 있는데요.

낡은 도구들이 역사를 말해줍니다.

<인터뷰> 파샤롤(은세공 장인) : “이 도구는 할아버지 때부터 쓰던 것으로 백 년이 넘었습니다.”

지금 만들고 있는 것은 식탁입니다.

일일이 망치로 두들겨 제품을 완성합니다.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다양한 은 제품들.

이 중에는 아무리 돈이 많아도 살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이 지휘봉인데요.

오로지 대통령만이 주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카를로스(은세공 장인) : “페론 대통령부터 현재 대통령의 지휘봉까지 모두 우리가 만들었습니다.”

아르헨티나의 대표적 수공예품으로 손꼽히는 은 세공품.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이 있어 그 가치가 더욱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 [클릭! 세계 속으로] 아르헨티나 은세공
    • 입력 2012-12-12 11:38:49
    • 수정2012-12-12 15:51:14
    지구촌뉴스
 탱고의 발생지이자 골동품 시장으로 유명한 아르헨티나의 산텔모.

이곳에선 다양한 수공예품을 만날 수 있는데요.

세계 최대의 벼룩시장이라고 불릴 만큼 큰 규모를 자랑합니다.

최고로 손꼽히는 것은 은으로 만든 제품입니다.

시장 주변엔 은세공 전문가들이 살고 있는데요.

파샤롤 씨는 6대째 가업을 잇고 있습니다.

<녹취> “증조할아버지의 초상화입니다. 18세기의 복장을 하고 있지요.”

생활용품부터 예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은세공의 세계는 무궁무진합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은장미입니다.

꽃잎 하나하나 정말 섬세하죠?

은장미 한 송이의 가격은 최소 200만 원.

비싼 건 800만 원이 넘습니다.

<인터뷰> 파샤롤(은세공 장인) : “은장미는 네덜란드 공주와 왕비가 소장하고 있어요. 이렇게 작은 구김까지 살려 정말 자연스러운 장미의 모습을 만들었죠.”

아르헨티나의 인디오 부족이 하던 은 장신구 역시 가치가 높습니다.

은세공의 시작은 은 덩어리를 불에 녹이는 겁니다.

파샤롤 씨는 대대로 내려오는 전통적인 은세공 방식을 고수하고 있는데요.

낡은 도구들이 역사를 말해줍니다.

<인터뷰> 파샤롤(은세공 장인) : “이 도구는 할아버지 때부터 쓰던 것으로 백 년이 넘었습니다.”

지금 만들고 있는 것은 식탁입니다.

일일이 망치로 두들겨 제품을 완성합니다.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다양한 은 제품들.

이 중에는 아무리 돈이 많아도 살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이 지휘봉인데요.

오로지 대통령만이 주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카를로스(은세공 장인) : “페론 대통령부터 현재 대통령의 지휘봉까지 모두 우리가 만들었습니다.”

아르헨티나의 대표적 수공예품으로 손꼽히는 은 세공품.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이 있어 그 가치가 더욱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