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식물 쓰레기 해양투기 전면 금지…지자체 비상
입력 2012.12.14 (06:45) 수정 2012.12.14 (07: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부터 음식물 폐수의 해양투기가 전면 금지되면서 지자체마다 비상입니다.

음식물 쓰레기 양을 줄이고 버릴 곳도 확보해야 하는데요.

정부가 미리미리 준비를 했다고는 하는데 문제가 많습니다.

박 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정에서, 음식점에서, 대형 급식소에서, 음식물 쓰레기들이 쏟아집니다.

서울에서만 하루 3300톤. 전국에서 만 3천 톤이 넘습니다.

음식물 쓰레기의 80%를 음식물 폐수가 차지하는데 우리나라는 이 음폐수를 그동안 바다에 버려왔습니다.

하지만 당장 내년부터 해양투기가 금지됩니다.

음폐수를 처리하기위한 공공 시설을 늘렸어야 했지만 정부는 민간업자들에게게 음폐수 처리를 떠넘기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김승집(음폐수 처리 민간 업자) : "비상구가 없습니다. 그럼 이걸 어떻게 해야겠습니까. 땅에 파묻던지 아니면 불법에서 야산에 가서 버리든지 그럴 수밖에 더 있겠습니까. 바다에 갈 수 있는 길은 막혔고"

당장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는 게 급선무.

쓰레기의 양만큼 요금이 부과되는 종량제가 내년부터 시작됩니다.

<인터뷰> 김광순(아파트 주민) : "말린다든지 물기를 제거한다든지 해서 버리면 양이 줄 거 아네요."

하지만 종량제를 실시하는 비율도 절반을 약간 넘는 정도 음식물 쓰레기를 분해하면서 나오는 에너지를 할용하는 방안도 연구됐지만 비율은 전체의 3.6%에 불과합니다.

6년 동안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왔지만 음식물 처리 시설은 여전히 부족하고 종량제 방법과 시기도 제각각 에너지 재활용률도 턱없이 낮습니다.

당장 눈 앞으로 다가온 새해가 자칫 쓰레기 대란으로 시작될 수도 있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 음식물 쓰레기 해양투기 전면 금지…지자체 비상
    • 입력 2012-12-14 06:58:39
    • 수정2012-12-14 07:33:1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내년부터 음식물 폐수의 해양투기가 전면 금지되면서 지자체마다 비상입니다.

음식물 쓰레기 양을 줄이고 버릴 곳도 확보해야 하는데요.

정부가 미리미리 준비를 했다고는 하는데 문제가 많습니다.

박 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정에서, 음식점에서, 대형 급식소에서, 음식물 쓰레기들이 쏟아집니다.

서울에서만 하루 3300톤. 전국에서 만 3천 톤이 넘습니다.

음식물 쓰레기의 80%를 음식물 폐수가 차지하는데 우리나라는 이 음폐수를 그동안 바다에 버려왔습니다.

하지만 당장 내년부터 해양투기가 금지됩니다.

음폐수를 처리하기위한 공공 시설을 늘렸어야 했지만 정부는 민간업자들에게게 음폐수 처리를 떠넘기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김승집(음폐수 처리 민간 업자) : "비상구가 없습니다. 그럼 이걸 어떻게 해야겠습니까. 땅에 파묻던지 아니면 불법에서 야산에 가서 버리든지 그럴 수밖에 더 있겠습니까. 바다에 갈 수 있는 길은 막혔고"

당장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는 게 급선무.

쓰레기의 양만큼 요금이 부과되는 종량제가 내년부터 시작됩니다.

<인터뷰> 김광순(아파트 주민) : "말린다든지 물기를 제거한다든지 해서 버리면 양이 줄 거 아네요."

하지만 종량제를 실시하는 비율도 절반을 약간 넘는 정도 음식물 쓰레기를 분해하면서 나오는 에너지를 할용하는 방안도 연구됐지만 비율은 전체의 3.6%에 불과합니다.

6년 동안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왔지만 음식물 처리 시설은 여전히 부족하고 종량제 방법과 시기도 제각각 에너지 재활용률도 턱없이 낮습니다.

당장 눈 앞으로 다가온 새해가 자칫 쓰레기 대란으로 시작될 수도 있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