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율 하락 영향으로 수·출입 물가 동반 하락
입력 2012.12.14 (09:25) 경제
환율 하락의 영향으로 수출입 물가가 크게 낮아졌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자료를 보면 지난달 수입 물가는 지난해 11월보다 7.6% 떨어졌습니다.

2009년 10월에 15.3% 떨어진 이후 가장 큰 하락폭입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한 수입물가 상승률은 지난 8월 0.3%를 기록한 이후 9월에는 2.4%가 떨어졌고, 10월 6.4% 떨어지면서 석 달 연속 내림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같은 달과 대비해 달러화에 대한 원화 가치가 4% 절상됐고, 유가도 떨어져 수입물가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수출 물가도 내려 지난 달 수출물가 증가율은 지난해 11월과 비교해 5.5% 떨어졌습니다.

이는 2010년 4월 6.7% 하락한 이후 최저 수준입니다.
  • 환율 하락 영향으로 수·출입 물가 동반 하락
    • 입력 2012-12-14 09:25:30
    경제
환율 하락의 영향으로 수출입 물가가 크게 낮아졌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자료를 보면 지난달 수입 물가는 지난해 11월보다 7.6% 떨어졌습니다.

2009년 10월에 15.3% 떨어진 이후 가장 큰 하락폭입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한 수입물가 상승률은 지난 8월 0.3%를 기록한 이후 9월에는 2.4%가 떨어졌고, 10월 6.4% 떨어지면서 석 달 연속 내림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같은 달과 대비해 달러화에 대한 원화 가치가 4% 절상됐고, 유가도 떨어져 수입물가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수출 물가도 내려 지난 달 수출물가 증가율은 지난해 11월과 비교해 5.5% 떨어졌습니다.

이는 2010년 4월 6.7% 하락한 이후 최저 수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