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혼자 한 경기 138득점
입력 2012.12.14 (09:50) 수정 2012.12.14 (11:0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대학 농구에서 한 경기에서 혼자 138점을 득점한 슈팅의 천재가 탄생했습니다.

<리포트>

아이오와에서 열린 대학 농구 경기에서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등번호 3번의 '잭 테일러'가 한 경기에서 혼자 138점을 올렸습니다.

108차례 슈팅을 해서 52차례 성공했으니까, 20초마다 한번 씩 슈팅을 한 셈입니다.

농구괴물 '윌트 체임벌린'이 1962년에 세운 NBA 기록인 100득점을 크게 넘는 점수죠.

<인터뷰> 잭 테일러(138점 득점 신기록) : "수비를 잘 따돌린다기보다는 공을 잘 다루는 편입니다."

사실 이런 결과는 팀의 계산된 전략이었습니다.

테일러를 유심히 보면 수비할 때는 거의 움직이지 않죠.

에너지를 아꼈다가 슛 타임에만 전력을 다하는 겁니다.

기록에 집착한 경기여서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다는 평가도 없지 않지만 혼자 138득점을 한 것은 역사적인 기록임에 분명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혼자 한 경기 138득점
    • 입력 2012-12-14 09:55:31
    • 수정2012-12-14 11:03:25
    930뉴스
<앵커 멘트>

미국 대학 농구에서 한 경기에서 혼자 138점을 득점한 슈팅의 천재가 탄생했습니다.

<리포트>

아이오와에서 열린 대학 농구 경기에서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등번호 3번의 '잭 테일러'가 한 경기에서 혼자 138점을 올렸습니다.

108차례 슈팅을 해서 52차례 성공했으니까, 20초마다 한번 씩 슈팅을 한 셈입니다.

농구괴물 '윌트 체임벌린'이 1962년에 세운 NBA 기록인 100득점을 크게 넘는 점수죠.

<인터뷰> 잭 테일러(138점 득점 신기록) : "수비를 잘 따돌린다기보다는 공을 잘 다루는 편입니다."

사실 이런 결과는 팀의 계산된 전략이었습니다.

테일러를 유심히 보면 수비할 때는 거의 움직이지 않죠.

에너지를 아꼈다가 슛 타임에만 전력을 다하는 겁니다.

기록에 집착한 경기여서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다는 평가도 없지 않지만 혼자 138득점을 한 것은 역사적인 기록임에 분명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