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싼 월세 아파트, 강남·용산에 몰려
입력 2012.12.14 (10:14) 경제
월세만 천만 원에 가까운 고가 월세아파트가 서울 강남과 용산 등에 밀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리서치전문업체 리얼투데이가 2010년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서울 아파트 월세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강남·서초·용산구가 고가 월세 아파트 상위 10위권을 휩쓸었다고 밝혔습니다.

월세가가 가장 높은 아파트는 서울 대치동의 '동부센트레빌' 아파트로 전용면적 146㎡가 960만 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서울 반포동의 '래미안퍼스티지' 199㎡가 880만원, 방배동 '동양파라곤' 228㎡가 800만원, 반포동 '반포자이' 245㎡가 730만 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한편, 고급 주택은 서울 논현동의 '아펠바움2차' 273㎡가 천 300만원, 청담동 '마크힐스 1·2단지' 183㎡가 천 5백만 원을 기록했습니다.
  • 비싼 월세 아파트, 강남·용산에 몰려
    • 입력 2012-12-14 10:14:13
    경제
월세만 천만 원에 가까운 고가 월세아파트가 서울 강남과 용산 등에 밀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리서치전문업체 리얼투데이가 2010년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서울 아파트 월세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강남·서초·용산구가 고가 월세 아파트 상위 10위권을 휩쓸었다고 밝혔습니다.

월세가가 가장 높은 아파트는 서울 대치동의 '동부센트레빌' 아파트로 전용면적 146㎡가 960만 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서울 반포동의 '래미안퍼스티지' 199㎡가 880만원, 방배동 '동양파라곤' 228㎡가 800만원, 반포동 '반포자이' 245㎡가 730만 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한편, 고급 주택은 서울 논현동의 '아펠바움2차' 273㎡가 천 300만원, 청담동 '마크힐스 1·2단지' 183㎡가 천 5백만 원을 기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