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소형·중대형 아파트 가격차 최저
입력 2012.12.14 (10:14) 경제
부동산 침체기가 시작된 2007년 이후 최근에 중소형과 중대형 아파트의 가격차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전국의 아파트 635만 천여 가구를 대상으로 2005년부터 최근까지 3.3㎡당 매매가를 분석한 결과, 전용면적 85㎡ 이하인 중소형과 이를 초과하는 중대형 아파트의 3.3㎡당 매매 가격차가 280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가격차가 최고점을 찍은 2007년의 중소형과 중대형아파트 간 매매차이 460만 원보다 39%, 180만원 줄어든 것입니다.

중소형과 중대형의 가격차는 2005년 3.3 제곱미터당 338만원이었지만, 2006년에는 442만원, 2007년 460만원까지 벌어졌습니다.

하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중소형아파트 가격이 상승세를 타면서 중대형과 격차가 계속 줄면서 올해는 280만 원까지 떨어졌습니다.

부동산 서브는 1,2인 가구 늘고 관리비와 세금 등으로 중대형에 대한 부담이 증가하기 때문에 중대형에 대한 매수 심리가 살아나지 않는 한 중소형과 중대형 간에 가격차가 더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중소형·중대형 아파트 가격차 최저
    • 입력 2012-12-14 10:14:13
    경제
부동산 침체기가 시작된 2007년 이후 최근에 중소형과 중대형 아파트의 가격차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전국의 아파트 635만 천여 가구를 대상으로 2005년부터 최근까지 3.3㎡당 매매가를 분석한 결과, 전용면적 85㎡ 이하인 중소형과 이를 초과하는 중대형 아파트의 3.3㎡당 매매 가격차가 280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가격차가 최고점을 찍은 2007년의 중소형과 중대형아파트 간 매매차이 460만 원보다 39%, 180만원 줄어든 것입니다.

중소형과 중대형의 가격차는 2005년 3.3 제곱미터당 338만원이었지만, 2006년에는 442만원, 2007년 460만원까지 벌어졌습니다.

하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중소형아파트 가격이 상승세를 타면서 중대형과 격차가 계속 줄면서 올해는 280만 원까지 떨어졌습니다.

부동산 서브는 1,2인 가구 늘고 관리비와 세금 등으로 중대형에 대한 부담이 증가하기 때문에 중대형에 대한 매수 심리가 살아나지 않는 한 중소형과 중대형 간에 가격차가 더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