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마티스 잡는 형질전환 돼지 세계 최초 개발
입력 2012.12.14 (12:32) 수정 2012.12.14 (13:2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물질을 생산할 수 있는 형질전환 돼지가 세계 최초로 개발됐습니다.

대량 생산이 가능해 치료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송민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환자수만 50만 명에 달하는 '류마티스 관절염'.

2년 안에 관절의 70%가 손상되는 고통스런 질환입니다.

하지만 원인이 불명확한데다 치료비용이 한번에 수십만원씩 들어 환자들에게 큰 부담이 됐습니다.

충청남도 축산기술연구소와 충남대 연구진이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물질을 생산하는 형질전환 복제 돼지를 .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습니다.

암퇘지 3 마리로 돼지 체세포에 류마티스 관절염을 억제하는 유전자를 집어 넣은 뒤, 이를 수정란으로 옮겨 대리모를 통해 태어났습니다.

이 돼지들은 류마티스 관절염 억제물질이 함유된 젖을 대량 생산하게 돼 치료제가 상용화되면 값싸게 공급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홍주(과장) : "형질변경복제돼지의 유즙)에서 생산되는 치료제는 다량으로 생산될 수가 있어서 저렴한 가격으로 보급될 수가 있다."

특히 다른 난치병 치료에도 적용이 가능해 사업화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입니다.

<인터뷰> 김민규(교수) : "혈우병치료제 등 사람 치료물질이 나올 수있는 형질전환돼지를 지속적으로 생산할 계획입니다."

연구진은 복수의 제약회사와 접촉하고 있다며 이르면 3~4년 안에 상용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 류마티스 잡는 형질전환 돼지 세계 최초 개발
    • 입력 2012-12-14 12:37:13
    • 수정2012-12-14 13:23:25
    뉴스 12
<앵커 멘트>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물질을 생산할 수 있는 형질전환 돼지가 세계 최초로 개발됐습니다.

대량 생산이 가능해 치료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송민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환자수만 50만 명에 달하는 '류마티스 관절염'.

2년 안에 관절의 70%가 손상되는 고통스런 질환입니다.

하지만 원인이 불명확한데다 치료비용이 한번에 수십만원씩 들어 환자들에게 큰 부담이 됐습니다.

충청남도 축산기술연구소와 충남대 연구진이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물질을 생산하는 형질전환 복제 돼지를 .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습니다.

암퇘지 3 마리로 돼지 체세포에 류마티스 관절염을 억제하는 유전자를 집어 넣은 뒤, 이를 수정란으로 옮겨 대리모를 통해 태어났습니다.

이 돼지들은 류마티스 관절염 억제물질이 함유된 젖을 대량 생산하게 돼 치료제가 상용화되면 값싸게 공급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홍주(과장) : "형질변경복제돼지의 유즙)에서 생산되는 치료제는 다량으로 생산될 수가 있어서 저렴한 가격으로 보급될 수가 있다."

특히 다른 난치병 치료에도 적용이 가능해 사업화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입니다.

<인터뷰> 김민규(교수) : "혈우병치료제 등 사람 치료물질이 나올 수있는 형질전환돼지를 지속적으로 생산할 계획입니다."

연구진은 복수의 제약회사와 접촉하고 있다며 이르면 3~4년 안에 상용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