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요기획] 당신의 아이, 얼마나 운동하나요?
입력 2012.12.14 (15:27) 수정 2012.12.14 (15:28) 종합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 방송일시 : 2012.12.13(목) 밤 11시 40분 KBS 1TV
■ 프로듀서 : 김 현
■ 연 출 : 김수영
■ 글/구성 : 김민정
■ 제작사 : 미디컴

< 기획의도 >
학교폭력, 자살, 왕따 문제가 더 이상 학교만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지금,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는 것이 있다. 바로 운동이다. 교과부는 올해 2학기부터 모든 중학교에 학교스포츠클럽을 의무적으로 도입하도록 했다. 모든 중학생들은 한 가지 이상의 스포츠 활동을 하도록 한 것. 교실의 해법을 운동장에서 찾을 수 있을까? 운동이 학교와 아이들에게 가져온 놀라운 변화를 통해 운동의 필요성과 가치를 짚어본다.

< 주요내용 >
■ “우리 학교엔 운동장이 없어요”



서울 독립문초등학교. 학교 건물 사이의 좁은 공간에서 이른 아침부터 남학생들이 축구를 하고 있다. 골대도 없지만 이곳을 차지하기 위한 자리 쟁탈전은 치열하다. 이 학교엔 운동장이 없기 때문이다. 1957년 개교할 때만해도 소규모 운동장이 있었지만, 2000년 학생 수가 늘어 건물을 증축하면서 운동장을 없앴다. 서울의 운동장 없는 초등학교는 모두 네 곳. 한창 뛰어놀아야 할 나이의 아이들에게 운동장이 없어도 되는 걸까. 서울의 운동장 있는 초등학교와 비교했을 때 운동장 없는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의 평균 신장은 1.2cm작고, 체중은 1.8kg 더 나가는 걸로 나타났다.

■ 미성중학교 6주간의 운동실험



지난 9월 미성중학교 학생 104명이 운동을 시작했다. 학교 스포츠클럽을 통해 자발적으로 운동에 참여한 학생들이다. 운동은 아이들을 달라지게 할 수 있을까? 운동이 학생들의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한국체대 이미리교수와 함께 심리검사를 실시했다. 설문을 통해 삶의 만족도, 자아존중감과 같은 긍정적인 정서와 우울증, 학교부적응 등 부정적인 정서를 측정해보고 6주간의 변화를 지켜보기로 했다. 6주 후 꾸준히 운동을 한 해온 학생들의 2차 심리검사 결과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났다. 5점 척도로 측정된 삶의 만족도 점수의 평균은 3.57에서 3.9로 높아졌고, 우울증은 1.52에서 1.47로 낮아졌다.

■ 운동이 가져온 놀라운 변화



매일 점심시간마다 축구경기가 벌어지는 서울 광문고등학교. 몇몇 학생들의 경기가 아니라 1~2학년 전체가 참여하는 리그전이다. 입시를 앞둔 인문계 고등학교에서 점심시간마다 학교가 들썩일 정도로 리그전이 벌어지는 것에 대해 처음엔 학부모로부터 반대의 목소리도 높았다. 수업이나 공부에 방해될 거라는 우려 때문이었다. 하지만 적극적으로 운동하는 학생들의 성적은 오히려 상승했다. 또 한 가지 놀라운 변화는 흡연, 가출, 폭력 문제 등의 문제로 징계 받은 학생 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는 점이다. 운동의 어떤 점이 아이들을 달라지게 한 걸까?

■ 운동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필요할 때



운동도 좋지만 더 중요한 건 입시와 학업이라는 것이 대부분 학부모들의 생각이다. 전국 초중고등학교 학교스포츠클럽 등록율은 45%에 달한다. 하지만 서울의 경우 중학교는 13%, 고등학교는 5%만이 참여하고 있다. 운도에 대한 학부모들의 생각은 달라질 수 있을까?

티볼팀을 운영하는 문백초등학교, 학교스포츠클럽이 활성화 된 덕산중학교, 매일 점심리그를 벌이는 광문고등학교. 세 학교 역시 처음엔 학부모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학교 운동의 필요성을 이해시키기 위해 학교들은 각각의 방법을 찾아냈다. 가정통신문을 보내고, 학부모들을 위한 모임을 갖고, 아이들의 경기모습을 중계방송 하기도 했다. 운동에 대한 학부모들의 인식을 바꾸기 위해 필요한 것을 짚어본다.
  • [수요기획] 당신의 아이, 얼마나 운동하나요?
    • 입력 2012-12-14 15:27:29
    • 수정2012-12-14 15:28:42
    종합
■ 방송일시 : 2012.12.13(목) 밤 11시 40분 KBS 1TV
■ 프로듀서 : 김 현
■ 연 출 : 김수영
■ 글/구성 : 김민정
■ 제작사 : 미디컴

< 기획의도 >
학교폭력, 자살, 왕따 문제가 더 이상 학교만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지금,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는 것이 있다. 바로 운동이다. 교과부는 올해 2학기부터 모든 중학교에 학교스포츠클럽을 의무적으로 도입하도록 했다. 모든 중학생들은 한 가지 이상의 스포츠 활동을 하도록 한 것. 교실의 해법을 운동장에서 찾을 수 있을까? 운동이 학교와 아이들에게 가져온 놀라운 변화를 통해 운동의 필요성과 가치를 짚어본다.

< 주요내용 >
■ “우리 학교엔 운동장이 없어요”



서울 독립문초등학교. 학교 건물 사이의 좁은 공간에서 이른 아침부터 남학생들이 축구를 하고 있다. 골대도 없지만 이곳을 차지하기 위한 자리 쟁탈전은 치열하다. 이 학교엔 운동장이 없기 때문이다. 1957년 개교할 때만해도 소규모 운동장이 있었지만, 2000년 학생 수가 늘어 건물을 증축하면서 운동장을 없앴다. 서울의 운동장 없는 초등학교는 모두 네 곳. 한창 뛰어놀아야 할 나이의 아이들에게 운동장이 없어도 되는 걸까. 서울의 운동장 있는 초등학교와 비교했을 때 운동장 없는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의 평균 신장은 1.2cm작고, 체중은 1.8kg 더 나가는 걸로 나타났다.

■ 미성중학교 6주간의 운동실험



지난 9월 미성중학교 학생 104명이 운동을 시작했다. 학교 스포츠클럽을 통해 자발적으로 운동에 참여한 학생들이다. 운동은 아이들을 달라지게 할 수 있을까? 운동이 학생들의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한국체대 이미리교수와 함께 심리검사를 실시했다. 설문을 통해 삶의 만족도, 자아존중감과 같은 긍정적인 정서와 우울증, 학교부적응 등 부정적인 정서를 측정해보고 6주간의 변화를 지켜보기로 했다. 6주 후 꾸준히 운동을 한 해온 학생들의 2차 심리검사 결과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났다. 5점 척도로 측정된 삶의 만족도 점수의 평균은 3.57에서 3.9로 높아졌고, 우울증은 1.52에서 1.47로 낮아졌다.

■ 운동이 가져온 놀라운 변화



매일 점심시간마다 축구경기가 벌어지는 서울 광문고등학교. 몇몇 학생들의 경기가 아니라 1~2학년 전체가 참여하는 리그전이다. 입시를 앞둔 인문계 고등학교에서 점심시간마다 학교가 들썩일 정도로 리그전이 벌어지는 것에 대해 처음엔 학부모로부터 반대의 목소리도 높았다. 수업이나 공부에 방해될 거라는 우려 때문이었다. 하지만 적극적으로 운동하는 학생들의 성적은 오히려 상승했다. 또 한 가지 놀라운 변화는 흡연, 가출, 폭력 문제 등의 문제로 징계 받은 학생 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는 점이다. 운동의 어떤 점이 아이들을 달라지게 한 걸까?

■ 운동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필요할 때



운동도 좋지만 더 중요한 건 입시와 학업이라는 것이 대부분 학부모들의 생각이다. 전국 초중고등학교 학교스포츠클럽 등록율은 45%에 달한다. 하지만 서울의 경우 중학교는 13%, 고등학교는 5%만이 참여하고 있다. 운도에 대한 학부모들의 생각은 달라질 수 있을까?

티볼팀을 운영하는 문백초등학교, 학교스포츠클럽이 활성화 된 덕산중학교, 매일 점심리그를 벌이는 광문고등학교. 세 학교 역시 처음엔 학부모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학교 운동의 필요성을 이해시키기 위해 학교들은 각각의 방법을 찾아냈다. 가정통신문을 보내고, 학부모들을 위한 모임을 갖고, 아이들의 경기모습을 중계방송 하기도 했다. 운동에 대한 학부모들의 인식을 바꾸기 위해 필요한 것을 짚어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종합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