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관위, 불법 선거운동 새누리당 관계자 고발
입력 2012.12.14 (19:02) 수정 2012.12.14 (20:1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의 불법 선거운동 사무실 의혹과 관련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새누리당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선관위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발표했다고 유감을 표했고, 민주당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새누리당 관계자 윤 모 씨를 오늘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씨는 지난 9월부터 서울 여의도의 한 사무실에서 직원들을 고용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에게 유리한 글과 다른 후보에게 불리한 글을 트위터 등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사무실 직원들이 리트윗한 활동실적을 활동보고서 형식으로 작성해 새누리당의 다른 관계자에게 보고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서울시 선관위는 이 사무실 직원들이 급여를 지급받지는 않았으나 직원 가운데, 한 명은 선거 후에 월 150에서 2백만원 정도를 지급받기로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새누리당은 서울시 선관위가 혐의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수사가 끝난 것처럼 확정해 발표한 것은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새누리당은 또 이번 사건이 당 선대위 차원에서 직접 연관된 부분은 없다고 선 긋고,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민주통합당은 새누리당이 아르바이트 인력을 고용해 불법으로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새누리당 불법 선거운동의 빙산의 일각이 드러났을 뿐이라며, 선관위와 사법 당국은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선관위, 불법 선거운동 새누리당 관계자 고발
    • 입력 2012-12-14 19:25:48
    • 수정2012-12-14 20:16:34
    뉴스 7
<앵커 멘트>

새누리당의 불법 선거운동 사무실 의혹과 관련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새누리당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선관위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발표했다고 유감을 표했고, 민주당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새누리당 관계자 윤 모 씨를 오늘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씨는 지난 9월부터 서울 여의도의 한 사무실에서 직원들을 고용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에게 유리한 글과 다른 후보에게 불리한 글을 트위터 등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사무실 직원들이 리트윗한 활동실적을 활동보고서 형식으로 작성해 새누리당의 다른 관계자에게 보고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서울시 선관위는 이 사무실 직원들이 급여를 지급받지는 않았으나 직원 가운데, 한 명은 선거 후에 월 150에서 2백만원 정도를 지급받기로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새누리당은 서울시 선관위가 혐의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수사가 끝난 것처럼 확정해 발표한 것은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새누리당은 또 이번 사건이 당 선대위 차원에서 직접 연관된 부분은 없다고 선 긋고,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민주통합당은 새누리당이 아르바이트 인력을 고용해 불법으로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새누리당 불법 선거운동의 빙산의 일각이 드러났을 뿐이라며, 선관위와 사법 당국은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