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름 비아그라’ 등 개량형 신약, 세계시장 도전
입력 2012.12.18 (06:38) 수정 2012.12.18 (20: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얇은 필름 형태의 비아그라 등 국내 기술로 만든 개량형 신약들이 약진하고 있습니다.

원조 제품을 개발한 거대 글로벌 제약사들이 역으로 이 국산 약들을 사들여 판매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내년 초 출시될 '필름형 비아그라'입니다.

물 없이 녹여 먹는 방식으로, 지난 5월 발기부전제 비아그라의 특허 기간이 만료되자 국내 작은 제약사가 개발한 것입니다.

'원조 비아그라'를 만든 글로벌 1위 제약사 화이자는 이 약을 10년간 독점 공급 받아, '비아그라'상표로 팔기로 하는 전례없는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인터뷰> 박진규(서울제약 부사장) : "100mg 이상의 고용량을 탑재하는 데 성공을 했고, 쓴맛을 차폐하는 기술을 갖고 있기 때문에 화이자가 높게 산 것 같습니다."

국내 제약사가 두 개의 고혈압약을 합쳐 만든 복합 개량 신약입니다.

이 개량형 고혈압 치료제는 글로벌 제약사인 미국 MSD와 전세계 51개국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인터뷰> 우종수(한미약품 부사장) : "두 가지 약물이 서로 만났을 때 분해되지 않고 각각 약효를 지속할 수 있는 그런 안정화 기술들, 이런 것들이 저희들이 축적돼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신약 개발에는 보통 10년 이상, 1000억 원이 넘게 들지만. 개량 신약은 절반 이하의 비용으로 신약 이상의 효과를 얻기도 합니다.

<인터뷰> 김나연(대우증권 애널리스트) : "국내 제약산업이 점점 어려울 것이라고 느꼈던 몇몇 회사들을 위주로 개량 신약에 대한 연구들이 활발해지기 시작했죠."

연간 15%씩 성장하는 230조원 규모의 세계 개량신약 시장!

국내 제약사들의 도전이 잇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남승우입니다.
  • ‘필름 비아그라’ 등 개량형 신약, 세계시장 도전
    • 입력 2012-12-18 06:40:28
    • 수정2012-12-18 20:15: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얇은 필름 형태의 비아그라 등 국내 기술로 만든 개량형 신약들이 약진하고 있습니다.

원조 제품을 개발한 거대 글로벌 제약사들이 역으로 이 국산 약들을 사들여 판매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내년 초 출시될 '필름형 비아그라'입니다.

물 없이 녹여 먹는 방식으로, 지난 5월 발기부전제 비아그라의 특허 기간이 만료되자 국내 작은 제약사가 개발한 것입니다.

'원조 비아그라'를 만든 글로벌 1위 제약사 화이자는 이 약을 10년간 독점 공급 받아, '비아그라'상표로 팔기로 하는 전례없는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인터뷰> 박진규(서울제약 부사장) : "100mg 이상의 고용량을 탑재하는 데 성공을 했고, 쓴맛을 차폐하는 기술을 갖고 있기 때문에 화이자가 높게 산 것 같습니다."

국내 제약사가 두 개의 고혈압약을 합쳐 만든 복합 개량 신약입니다.

이 개량형 고혈압 치료제는 글로벌 제약사인 미국 MSD와 전세계 51개국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인터뷰> 우종수(한미약품 부사장) : "두 가지 약물이 서로 만났을 때 분해되지 않고 각각 약효를 지속할 수 있는 그런 안정화 기술들, 이런 것들이 저희들이 축적돼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신약 개발에는 보통 10년 이상, 1000억 원이 넘게 들지만. 개량 신약은 절반 이하의 비용으로 신약 이상의 효과를 얻기도 합니다.

<인터뷰> 김나연(대우증권 애널리스트) : "국내 제약산업이 점점 어려울 것이라고 느꼈던 몇몇 회사들을 위주로 개량 신약에 대한 연구들이 활발해지기 시작했죠."

연간 15%씩 성장하는 230조원 규모의 세계 개량신약 시장!

국내 제약사들의 도전이 잇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