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근혜-문재인, 광폭 유세…막판 지지 호소
입력 2012.12.18 (19:00) 수정 2012.12.18 (19:5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8대 대통령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오늘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전국을 누비는 광폭 유세를 펼치며 막판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경남에서 시작해 부산과 대전을 거쳐 서울로 이어지는 경부선 상행선 유세를 통해 부동층 표심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후보는 경남과 부산 유세에서 중산층을 살리고 타협하는 국정운영으로 국민대통합의 새역사 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대전에서 지지를 호소한 박 후보는 오늘 밤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유세를 열어 지난 22일간의 유세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여의도 증권거래소를 찾아선 5년 내에 코스피 지수 3천 시대를 반드시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 시대를 열어 달라며 대선에 임하는 마지막 각오를 밝혔습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서울에서 시작해 부산으로 이어지는 경부선 하행선 유세를 통해 한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문 후보는 서울 유세에서 중산층과 서민이 잘 사는 복지국가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더 좋은 나라에 살도록 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투표라며 행동하는 양심, 깨어 있는 시민이 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천안과 대전 유세를 마친 문 후보는 대구를 거쳐 부산에서 마지막 유세를 벌이는 것으로 공식 선거운동을 마감합니다.

문 후보는 유세에 앞서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꾸짖지 않으면 잘못은 되풀이 되는 만큼 가혹하게 매를 들어야 할 때라며 정권 교체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박근혜-문재인, 광폭 유세…막판 지지 호소
    • 입력 2012-12-18 19:33:00
    • 수정2012-12-18 19:57:16
    뉴스 7
<앵커 멘트>

18대 대통령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오늘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전국을 누비는 광폭 유세를 펼치며 막판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경남에서 시작해 부산과 대전을 거쳐 서울로 이어지는 경부선 상행선 유세를 통해 부동층 표심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후보는 경남과 부산 유세에서 중산층을 살리고 타협하는 국정운영으로 국민대통합의 새역사 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대전에서 지지를 호소한 박 후보는 오늘 밤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유세를 열어 지난 22일간의 유세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여의도 증권거래소를 찾아선 5년 내에 코스피 지수 3천 시대를 반드시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는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 시대를 열어 달라며 대선에 임하는 마지막 각오를 밝혔습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서울에서 시작해 부산으로 이어지는 경부선 하행선 유세를 통해 한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문 후보는 서울 유세에서 중산층과 서민이 잘 사는 복지국가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더 좋은 나라에 살도록 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투표라며 행동하는 양심, 깨어 있는 시민이 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천안과 대전 유세를 마친 문 후보는 대구를 거쳐 부산에서 마지막 유세를 벌이는 것으로 공식 선거운동을 마감합니다.

문 후보는 유세에 앞서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꾸짖지 않으면 잘못은 되풀이 되는 만큼 가혹하게 매를 들어야 할 때라며 정권 교체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