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애틀랜타서 연쇄 총격사건…5명 사상
입력 2012.12.22 (09:52) 수정 2012.12.22 (19: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잇따른 총기 난사 사건으로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미국에서 또 다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번에는 애틀란타에서 5명이 죽거나 다쳤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총기 규제 태스크 포스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간으로 20일, 미국 애틀란타에서 3건의 연쇄 총격 사건이 1시간 간격으로 발생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오후 6시 쯤, 애틀랜타 남서부의 한 고등학교에서 21살 남성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1시간 뒤에는 남동부 지역에서 40대 후반의 남성이 총격을 받았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다시 50분 뒤엔 북서부의 한 주택에 괴한이 침입해 10대 등 3명에게 총을 난사하고, 달아났습니다.

이 연쇄 총격사건의 연관성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어린이 등 26명이 희생된 코네티컷 총기난사 사건 이후 총기 규제에 대한 여론이 비등한 상황이라 미국은 더욱 충격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미국 총기협회는 그러나 전국 학교에 무장 경찰관을 배치하는 등 오히려 총기 확대를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웨인 라피에르(미국 총기협회 부회장) : "총을 가진 나쁜 사람을 막을 유일한 방법은 총을 가진 좋은 사람밖에 없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총기 규제를 위한 태스크포스 구성을 지시하며 총기 규제의 고삐를 당기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美 애틀랜타서 연쇄 총격사건…5명 사상
    • 입력 2012-12-22 09:52:29
    • 수정2012-12-22 19:08:0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잇따른 총기 난사 사건으로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미국에서 또 다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번에는 애틀란타에서 5명이 죽거나 다쳤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총기 규제 태스크 포스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간으로 20일, 미국 애틀란타에서 3건의 연쇄 총격 사건이 1시간 간격으로 발생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오후 6시 쯤, 애틀랜타 남서부의 한 고등학교에서 21살 남성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1시간 뒤에는 남동부 지역에서 40대 후반의 남성이 총격을 받았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다시 50분 뒤엔 북서부의 한 주택에 괴한이 침입해 10대 등 3명에게 총을 난사하고, 달아났습니다.

이 연쇄 총격사건의 연관성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어린이 등 26명이 희생된 코네티컷 총기난사 사건 이후 총기 규제에 대한 여론이 비등한 상황이라 미국은 더욱 충격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미국 총기협회는 그러나 전국 학교에 무장 경찰관을 배치하는 등 오히려 총기 확대를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웨인 라피에르(미국 총기협회 부회장) : "총을 가진 나쁜 사람을 막을 유일한 방법은 총을 가진 좋은 사람밖에 없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총기 규제를 위한 태스크포스 구성을 지시하며 총기 규제의 고삐를 당기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