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앤캐시, 최강 삼성화재에 완승 ‘이변’
입력 2012.12.22 (15:58) 수정 2012.12.22 (18:55) 연합뉴스
러시앤캐시 드림식스가 최강 삼성화재를 물리치고 이번 시즌 최대 이변을 연출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러시앤캐시는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계속된 NH농협 2012-2013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방문경기에서 주전들의 고른 활약 속에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21, 25-21, 31-29)으로 완파했다.

3연승 후 LIG손해보험에 패해 잠시 주춤했던 러시앤캐시는 이날 예상을 깨고 삼성화재에 압승을 거두며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개막 후 8연패를 당했던 러시앤캐시는 최근 현대캐피탈, 대한한공, 삼성화재 등 상위팀을 잇달아 꺾는 저력을 뽐내고 있다.

삼성화재는 주포 레오 마르티네스(24점·쿠바)와 박철우(7점) '쌍포'가 제 몫을 못한 탓에 2일 현대캐피탈전 패배(2-3) 이후 시즌 2패(10승)째를 당했다.

올 시즌 12경기를 치른 삼성화재가 승점을 기록하지 못하기는 이날이 처음이다.

세트 스코어 3-0, 3-1로 이긴 팀은 승점 3을 챙기고 3-2로 이긴 팀은 2를 가져간다. 2-3으로 진 팀도 승점 1을 기록한다.

영국에서 온 바카레 다미는 블로킹 3개 포함 15점을 터뜨리고 팀 승리에 앞장섰다.

안준찬(5점), 김정환(9점) 등 토종 날개가 분전했고, 박상하(12점)·신영석(9점) 센터진도 21점을 합작하고 불을 뿜었다.

반면 삼성화재의 레오는 팀이 범한 전체 범실 26개 중 절반이 넘는 15개를 저지르고 고개를 떨어뜨렸다. 그의 공격성공률은 40에 그쳤다.

박철우도 성공률 35%로 부진했다.

공수에서 러시앤캐시가 삼성화재를 압도했다.

러시앤캐시가 경기 내내 안정된 리시브와 세터 김광국의 현란한 토스로 다양한 공격을 펼친 반면 삼성화재는 세터 유광우와 '쌍포'의 호흡이 맞지 않아 고전했다.

승부의 분수령은 1세트였다.

러시앤캐시는 줄곧 3~4점을 앞서다가 거푸 실수를 범해 21-20까지 쫓겼다.

노련미에서 뒤져 주도권을 삼성화재에 내줄 찰나 신영석과 다미가 속공과 백어택 득점으로 활기를 불어넣었다.

23-21에서 레오가 백어택 라인을 밟는 실책을 범하면서 승부 추가 러시앤캐시 쪽으로 기울었다.

기세가 오른 러시앤캐시는 2세트 초반 박상하·신영석의 연속 가로막기 3득점과 레오·박철우의 공격 범실을 묶어 13-7로 달아나며 파란을 예고했다.

러시앤캐시의 높은 블로킹은 3세트에서도 위력을 발휘했다.

듀스 접전 상황에서 김정환의 쳐내기 공격으로 승기를 잡은 뒤 승시의 주역 다미가 레오의 중앙 후위 공격을 블로킹으로 차단해 짜릿한 승리를 완성했다.

러시앤캐시는 블로킹 득점에서 13-8로 삼성화재를 눌렀다.

이어 벌어진 여자부 경기에서 선두 IBK기업은행은 최하위 KGC인삼공사를 3-2(25-22 15-25 16-25 25-20 15-8)로 힘겹게 따돌리고 연승 숫자를 '9'로 늘렸다.

지난달 13일 흥국생명을 제물로 시즌 첫 승리를 거둔 이래 연패 늪에 빠진 인삼공사는 9연패를 당해 양팀의 희비는 극명하게 교차했다.

기업은행은 서브 리시브 불안 탓에 패배 문턱까지 갔으나 4~5세트에서 폭발한 '해결사' 알레시아 리귤릭(40점·우크라이나)을 앞세워 전세를 뒤집었다.

39일 만에 감격적인 승리를 앞뒀던 인삼공사는 3세트까지 서브 에이스 14개를 폭발했으나 이후 기업은행의 블로킹을 넘지 못하고 주저앉았다.
  • 러시앤캐시, 최강 삼성화재에 완승 ‘이변’
    • 입력 2012-12-22 15:58:39
    • 수정2012-12-22 18:55:39
    연합뉴스
러시앤캐시 드림식스가 최강 삼성화재를 물리치고 이번 시즌 최대 이변을 연출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러시앤캐시는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계속된 NH농협 2012-2013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방문경기에서 주전들의 고른 활약 속에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21, 25-21, 31-29)으로 완파했다.

3연승 후 LIG손해보험에 패해 잠시 주춤했던 러시앤캐시는 이날 예상을 깨고 삼성화재에 압승을 거두며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개막 후 8연패를 당했던 러시앤캐시는 최근 현대캐피탈, 대한한공, 삼성화재 등 상위팀을 잇달아 꺾는 저력을 뽐내고 있다.

삼성화재는 주포 레오 마르티네스(24점·쿠바)와 박철우(7점) '쌍포'가 제 몫을 못한 탓에 2일 현대캐피탈전 패배(2-3) 이후 시즌 2패(10승)째를 당했다.

올 시즌 12경기를 치른 삼성화재가 승점을 기록하지 못하기는 이날이 처음이다.

세트 스코어 3-0, 3-1로 이긴 팀은 승점 3을 챙기고 3-2로 이긴 팀은 2를 가져간다. 2-3으로 진 팀도 승점 1을 기록한다.

영국에서 온 바카레 다미는 블로킹 3개 포함 15점을 터뜨리고 팀 승리에 앞장섰다.

안준찬(5점), 김정환(9점) 등 토종 날개가 분전했고, 박상하(12점)·신영석(9점) 센터진도 21점을 합작하고 불을 뿜었다.

반면 삼성화재의 레오는 팀이 범한 전체 범실 26개 중 절반이 넘는 15개를 저지르고 고개를 떨어뜨렸다. 그의 공격성공률은 40에 그쳤다.

박철우도 성공률 35%로 부진했다.

공수에서 러시앤캐시가 삼성화재를 압도했다.

러시앤캐시가 경기 내내 안정된 리시브와 세터 김광국의 현란한 토스로 다양한 공격을 펼친 반면 삼성화재는 세터 유광우와 '쌍포'의 호흡이 맞지 않아 고전했다.

승부의 분수령은 1세트였다.

러시앤캐시는 줄곧 3~4점을 앞서다가 거푸 실수를 범해 21-20까지 쫓겼다.

노련미에서 뒤져 주도권을 삼성화재에 내줄 찰나 신영석과 다미가 속공과 백어택 득점으로 활기를 불어넣었다.

23-21에서 레오가 백어택 라인을 밟는 실책을 범하면서 승부 추가 러시앤캐시 쪽으로 기울었다.

기세가 오른 러시앤캐시는 2세트 초반 박상하·신영석의 연속 가로막기 3득점과 레오·박철우의 공격 범실을 묶어 13-7로 달아나며 파란을 예고했다.

러시앤캐시의 높은 블로킹은 3세트에서도 위력을 발휘했다.

듀스 접전 상황에서 김정환의 쳐내기 공격으로 승기를 잡은 뒤 승시의 주역 다미가 레오의 중앙 후위 공격을 블로킹으로 차단해 짜릿한 승리를 완성했다.

러시앤캐시는 블로킹 득점에서 13-8로 삼성화재를 눌렀다.

이어 벌어진 여자부 경기에서 선두 IBK기업은행은 최하위 KGC인삼공사를 3-2(25-22 15-25 16-25 25-20 15-8)로 힘겹게 따돌리고 연승 숫자를 '9'로 늘렸다.

지난달 13일 흥국생명을 제물로 시즌 첫 승리를 거둔 이래 연패 늪에 빠진 인삼공사는 9연패를 당해 양팀의 희비는 극명하게 교차했다.

기업은행은 서브 리시브 불안 탓에 패배 문턱까지 갔으나 4~5세트에서 폭발한 '해결사' 알레시아 리귤릭(40점·우크라이나)을 앞세워 전세를 뒤집었다.

39일 만에 감격적인 승리를 앞뒀던 인삼공사는 3세트까지 서브 에이스 14개를 폭발했으나 이후 기업은행의 블로킹을 넘지 못하고 주저앉았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