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LB 거포 존스, 가정폭력 혐의로 ‘체포’
입력 2012.12.26 (09:00) 수정 2012.12.26 (11:31) 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에서 거포 외야수로 활약한 앤드루 존스(35)가 크리스마스 새벽에 가정폭력 혐의로 체포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존스는 크리스마스인 이날 새벽 3시45분께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인근 덜루스에 있는 자택에서 아내와 다툼을 벌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결혼 10년차인 존스와 아내 니콜 데릭은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존스는 약 7시간 뒤 보석금 2천400달러(약 258만원)를 내고 풀려났다.

네덜란드령 큐라소 출신인 존스는 1996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통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후 17시즌을 뛰며 타율 0.254 434홈런 1천289타점을 기록했다. 존스는 올스타에 5차례(2000·2002·2003·2005·2006년)나 선정됐고 2005년에는 실버슬러거상도 받았다.

아울러 미국프로야구 포지션 별 최고 수비수에게 주는 골드글러브를 1998년부터 2007년까지 10년 연속 수상할 정도로 견고한 수비력까지 갖췄다.

지난해와 올해 시즌에는 뉴욕 양키스에서 뛴 존스는 2007년 이후 뚜렷한 하향세를 보였다.

존스는 최근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1년간 총액 350만달러(약 38억원)의 조건에 입단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 MLB 거포 존스, 가정폭력 혐의로 ‘체포’
    • 입력 2012-12-26 09:00:37
    • 수정2012-12-26 11:31:01
    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에서 거포 외야수로 활약한 앤드루 존스(35)가 크리스마스 새벽에 가정폭력 혐의로 체포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존스는 크리스마스인 이날 새벽 3시45분께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인근 덜루스에 있는 자택에서 아내와 다툼을 벌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결혼 10년차인 존스와 아내 니콜 데릭은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존스는 약 7시간 뒤 보석금 2천400달러(약 258만원)를 내고 풀려났다.

네덜란드령 큐라소 출신인 존스는 1996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통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후 17시즌을 뛰며 타율 0.254 434홈런 1천289타점을 기록했다. 존스는 올스타에 5차례(2000·2002·2003·2005·2006년)나 선정됐고 2005년에는 실버슬러거상도 받았다.

아울러 미국프로야구 포지션 별 최고 수비수에게 주는 골드글러브를 1998년부터 2007년까지 10년 연속 수상할 정도로 견고한 수비력까지 갖췄다.

지난해와 올해 시즌에는 뉴욕 양키스에서 뛴 존스는 2007년 이후 뚜렷한 하향세를 보였다.

존스는 최근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1년간 총액 350만달러(약 38억원)의 조건에 입단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