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디아 고, 기대 이상 활약 골프선수 2위
입력 2012.12.26 (09:33) 연합뉴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5)와 재미교포 존 허(22)가 2012년 골프계에서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평가됐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2012년 한 해를 돌아보며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친 선수 10명의 순위를 매겨 26일(한국시간) 발표했다.

리디아 고는 8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오픈을 제패, 투어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워 이 부문 2위에 올랐다.

1위에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2승을 따낸 제이슨 더프너(미국)가 선정됐다.

PGA 투어 올해 신인왕을 받은 존 허는 마야코바 클래식 우승, 신인으로 유일하게 플레이오프 최종전 진출 등의 성과를 인정받아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유럽프로골프 투어에서 신인으로 4승을 거둔 브랜든 그레이스(남아공)가 3위, 마스터스 챔피언 버바 왓슨(미국)이 5위로 평가됐다.

한편 리디아 고는 최근 골프위크가 선정한 올해의 여자 아마추어 선수 부문 1위에도 뽑혔다.
  • 리디아 고, 기대 이상 활약 골프선수 2위
    • 입력 2012-12-26 09:33:08
    연합뉴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5)와 재미교포 존 허(22)가 2012년 골프계에서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평가됐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2012년 한 해를 돌아보며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친 선수 10명의 순위를 매겨 26일(한국시간) 발표했다.

리디아 고는 8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오픈을 제패, 투어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워 이 부문 2위에 올랐다.

1위에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2승을 따낸 제이슨 더프너(미국)가 선정됐다.

PGA 투어 올해 신인왕을 받은 존 허는 마야코바 클래식 우승, 신인으로 유일하게 플레이오프 최종전 진출 등의 성과를 인정받아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유럽프로골프 투어에서 신인으로 4승을 거둔 브랜든 그레이스(남아공)가 3위, 마스터스 챔피언 버바 왓슨(미국)이 5위로 평가됐다.

한편 리디아 고는 최근 골프위크가 선정한 올해의 여자 아마추어 선수 부문 1위에도 뽑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