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민주화 기대감…저소득층 경제심리 ‘호조’
입력 2012.12.26 (10:00) 경제
소비자심리가 반년 가까이 `부정적'인 상태를 유지한 가운데 저소득층의 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내놓은 `12월 소비자동향지수'를 보면 이달 지수는 전달과 같은 99를 기록했습니다.

소비자동향지수가 100을 넘으면 경제상황을 바라보는 소비자 심리가 낙관적임을, 100을 밑돌면 비관적임을 뜻합니다.

소비자동향지수는 7월 100에서 8월 99로 내려온 뒤 9월 99, 10월 98, 11월 99 등 계속해 기준점을 밑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소득층에선 일부 지표가 크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월 소득 100만원 미만 계층에선 현재생활형편 소비자동향지수가 69에서 76으로 무려 7포인트나 올랐고, 생활형편전망 소비자동향지수도 6포인트 오른 90이었습니다.

이는 새 정부의 경제민주화 공약이 저소득층을 배려하는 정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 경제민주화 기대감…저소득층 경제심리 ‘호조’
    • 입력 2012-12-26 10:00:10
    경제
소비자심리가 반년 가까이 `부정적'인 상태를 유지한 가운데 저소득층의 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내놓은 `12월 소비자동향지수'를 보면 이달 지수는 전달과 같은 99를 기록했습니다.

소비자동향지수가 100을 넘으면 경제상황을 바라보는 소비자 심리가 낙관적임을, 100을 밑돌면 비관적임을 뜻합니다.

소비자동향지수는 7월 100에서 8월 99로 내려온 뒤 9월 99, 10월 98, 11월 99 등 계속해 기준점을 밑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소득층에선 일부 지표가 크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월 소득 100만원 미만 계층에선 현재생활형편 소비자동향지수가 69에서 76으로 무려 7포인트나 올랐고, 생활형편전망 소비자동향지수도 6포인트 오른 90이었습니다.

이는 새 정부의 경제민주화 공약이 저소득층을 배려하는 정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