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조업 해외 투자 증가 일부 품목 수출 효과 떨어져”
입력 2012.12.26 (10:02) 수정 2012.12.26 (15:27) 경제
우리나라 제조업의 해외직접투자가 꾸준히 늘면서 수출 증대 효과가 점점 희미해지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제조업 해외직접투자 누적액은 모두 774억 달러로 전체 해외 투자액의 37.8%로 나타났습니다.

업종별로는 반도체·휴대전화 등 전자·IT의 해외 투자액이 189억달러 24.5%로 가장 많았고 자동차가 113억달러 14.7%로 뒤를 이었습니다.

그러나 한동안 수출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던 이같은 해외 투자는 성숙 단계에 접어들면서, 최근엔 휴대전화 등 일부 품목에서 오히려 수출이 감소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무역협회는 가격경쟁력과 글로벌 시장 확보 차원에서 기업의 해외직접투자 확대는 불가피하다면서도 이에 따른 수출·고용 감소를 보완하기 위해 기술집약형 고부가가치 산업의 육성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제조업 해외 투자 증가 일부 품목 수출 효과 떨어져”
    • 입력 2012-12-26 10:02:08
    • 수정2012-12-26 15:27:46
    경제
우리나라 제조업의 해외직접투자가 꾸준히 늘면서 수출 증대 효과가 점점 희미해지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제조업 해외직접투자 누적액은 모두 774억 달러로 전체 해외 투자액의 37.8%로 나타났습니다.

업종별로는 반도체·휴대전화 등 전자·IT의 해외 투자액이 189억달러 24.5%로 가장 많았고 자동차가 113억달러 14.7%로 뒤를 이었습니다.

그러나 한동안 수출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던 이같은 해외 투자는 성숙 단계에 접어들면서, 최근엔 휴대전화 등 일부 품목에서 오히려 수출이 감소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무역협회는 가격경쟁력과 글로벌 시장 확보 차원에서 기업의 해외직접투자 확대는 불가피하다면서도 이에 따른 수출·고용 감소를 보완하기 위해 기술집약형 고부가가치 산업의 육성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