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소득 자영업자 30% “노후 준비 못 해”
입력 2012.12.26 (10:33) 수정 2012.12.26 (15:36) 사회
저소득 자영업자의 3분의 1이 노후준비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간한 '자영업자의 노후 소득준비 실태와 국민연금 가입확대를 위한 정책과제 보고서'를 보면 조사대상이 된 가구 총소득 2천만 원 미만 자영업자 만 천여 명 가운데 31%가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 이유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란 답변이 82%로 가장 많았습니다.

보건사회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이처럼 근로 기간에 노후소득을 대비하지 않는 저소득 자영업자를 방치할 경우 노령이 됐을 때 빈곤층으로 전락할 수 있다며,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저소득 자영업자 30% “노후 준비 못 해”
    • 입력 2012-12-26 10:33:43
    • 수정2012-12-26 15:36:23
    사회
저소득 자영업자의 3분의 1이 노후준비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간한 '자영업자의 노후 소득준비 실태와 국민연금 가입확대를 위한 정책과제 보고서'를 보면 조사대상이 된 가구 총소득 2천만 원 미만 자영업자 만 천여 명 가운데 31%가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 이유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란 답변이 82%로 가장 많았습니다.

보건사회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이처럼 근로 기간에 노후소득을 대비하지 않는 저소득 자영업자를 방치할 경우 노령이 됐을 때 빈곤층으로 전락할 수 있다며,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