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수 우체국 금고털이’ 경찰관 공모 확인
입력 2012.12.26 (12:07) 수정 2012.12.26 (19: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9일 발생한 전남 여수 우체국 금고털이는 경찰관이 절도범과 짜고 저지른 범행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경찰관은 어젯밤 긴급 체포됐습니다.

류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수 경찰서는 상일 파출소 소속 김 모 경사를 특수 절도 혐의로 어젯밤 긴급 체포했습니다.

지난 9일 발생한 금고털이 범행에 가담했다는 겁니다.

<인터뷰>김재병(전남 여수경찰서장 경찰관): "김○○는 망을 보고, 피의자 박씨는 금고에서 돈을 꺼내는 등 함께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금고털이 사건이 발생한 우체국의 관할 파출소 직원인 김 경사는 범행 열흘 전에 방범 진단을 핑계로 휴대전화로 금고가 있는 우체국 내부를 찍어 공범인 박 모씨에게 위치를 확인시켜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범행 당일에는 공범인 박 씨가 우체국 옆 음식점으로 들어가 벽면과 금고를 절단하는 사이 밖에서 망을 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경사는 범행 가담 사실을 숨기기 위해 사건 장소까지 자전거를 이용한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지난 20일 붙잡힌 피의자 박씨는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해왔지만 경찰이 사건과 겹친 시간에 김경사가 이동한 장면이 찍힌 CC-TV화면을 들이밀며 추궁하자 공모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10여 년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인 만큼 또 다른 범행 사실이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우체국에서 훔친 현금 5천 2백만 원의 행방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류성호입니다.
  • ‘여수 우체국 금고털이’ 경찰관 공모 확인
    • 입력 2012-12-26 12:09:30
    • 수정2012-12-26 19:53:52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 9일 발생한 전남 여수 우체국 금고털이는 경찰관이 절도범과 짜고 저지른 범행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경찰관은 어젯밤 긴급 체포됐습니다.

류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수 경찰서는 상일 파출소 소속 김 모 경사를 특수 절도 혐의로 어젯밤 긴급 체포했습니다.

지난 9일 발생한 금고털이 범행에 가담했다는 겁니다.

<인터뷰>김재병(전남 여수경찰서장 경찰관): "김○○는 망을 보고, 피의자 박씨는 금고에서 돈을 꺼내는 등 함께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금고털이 사건이 발생한 우체국의 관할 파출소 직원인 김 경사는 범행 열흘 전에 방범 진단을 핑계로 휴대전화로 금고가 있는 우체국 내부를 찍어 공범인 박 모씨에게 위치를 확인시켜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범행 당일에는 공범인 박 씨가 우체국 옆 음식점으로 들어가 벽면과 금고를 절단하는 사이 밖에서 망을 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경사는 범행 가담 사실을 숨기기 위해 사건 장소까지 자전거를 이용한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지난 20일 붙잡힌 피의자 박씨는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해왔지만 경찰이 사건과 겹친 시간에 김경사가 이동한 장면이 찍힌 CC-TV화면을 들이밀며 추궁하자 공모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10여 년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인 만큼 또 다른 범행 사실이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우체국에서 훔친 현금 5천 2백만 원의 행방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류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