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비용 항공사 결항·지연 급증…이용객 불만
입력 2012.12.26 (12:20) 수정 2012.12.26 (19: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요즘 싼 항공료를 내세운 저비용 항공사가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요.

항공사 사정으로 지연과 결항이 잦아 이용객들의 불만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허성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일요일, 국내 한 저비용 항공사가 3시간 넘게 지연 운항했습니다.

방콕에서 출발한 연결편 항공기가 제때 도착하지 않아 승객들은 발만 동동 굴렀습니다.

<녹취> 이 모씨(예약 승객/음성변조) : "방콕에서 비행기가 늦게 들어온데요. 사전에 알았을 것 아니에요. 늦게 들어온다는 걸 미리 말도 안해주고..."

2주 전 한 외국 저비용항공사도 갑자기 기관 고장이 나 7시간이나 운항이 지연됐습니다.

승객들은 국내 대리점에 전화를 걸었지만 책임자와 연락조차 잘 되지 않았습니다.

<녹취> 지연 피해 탑승객(음성변조) : "자꾸 핑퐁(책임회피)하는 거죠. 자기들은 책임이 없다. 여기는 운송파트다. 저기도 다른 파트다. 모든 결재권은 서울에 있다"

올 들어 지난달까지 전국 공항에서 일어난 저비용항공사의 지연, 결항은 3년 전보다 30% 이상 늘었습니다.

한정된 항공기로 연이어 운항하다 보니, 한 곳에서 문제가 생기면 노선 전체가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김대기(부산항공청 운항계장) : "저비용항공사들은 보통 10대 미만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항공기 고장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합니다."

또 다른 문제는 일방적인 통보와 환불 외에는 별다른 피해보상규정이 없다는 점입니다.

항공료가 싸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항공편 부족과 지연, 결항에 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됩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 저비용 항공사 결항·지연 급증…이용객 불만
    • 입력 2012-12-26 12:24:02
    • 수정2012-12-26 19:59:41
    뉴스 12
<앵커멘트>

요즘 싼 항공료를 내세운 저비용 항공사가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요.

항공사 사정으로 지연과 결항이 잦아 이용객들의 불만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허성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일요일, 국내 한 저비용 항공사가 3시간 넘게 지연 운항했습니다.

방콕에서 출발한 연결편 항공기가 제때 도착하지 않아 승객들은 발만 동동 굴렀습니다.

<녹취> 이 모씨(예약 승객/음성변조) : "방콕에서 비행기가 늦게 들어온데요. 사전에 알았을 것 아니에요. 늦게 들어온다는 걸 미리 말도 안해주고..."

2주 전 한 외국 저비용항공사도 갑자기 기관 고장이 나 7시간이나 운항이 지연됐습니다.

승객들은 국내 대리점에 전화를 걸었지만 책임자와 연락조차 잘 되지 않았습니다.

<녹취> 지연 피해 탑승객(음성변조) : "자꾸 핑퐁(책임회피)하는 거죠. 자기들은 책임이 없다. 여기는 운송파트다. 저기도 다른 파트다. 모든 결재권은 서울에 있다"

올 들어 지난달까지 전국 공항에서 일어난 저비용항공사의 지연, 결항은 3년 전보다 30% 이상 늘었습니다.

한정된 항공기로 연이어 운항하다 보니, 한 곳에서 문제가 생기면 노선 전체가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김대기(부산항공청 운항계장) : "저비용항공사들은 보통 10대 미만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항공기 고장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합니다."

또 다른 문제는 일방적인 통보와 환불 외에는 별다른 피해보상규정이 없다는 점입니다.

항공료가 싸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항공편 부족과 지연, 결항에 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됩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