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원산지 위반 적발 규모 최대…단속 강화
입력 2012.12.26 (12:28) 수정 2012.12.26 (15:25) 경제
관세청은 올해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 결과 지난달 말 기준으로 총 6백29개 업체, 금액 기준으로 총8천3백80억 원 상당의 물품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업체 수로는 지난해와 비슷하지만 금액 기준으로는 180% 증가한 수치입니다.

원산지 표시를 아예 하지 않거나 표기 방법 단순 오류가 전체의 72%로 가장 많았습니다.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하거나 소비자가 볼 수 없는 곳에 떨어지기 쉽게 부착하는 등 적극적 위반 행위도 28%를 차지했습니다.

미역과 김 등 중국산 건어물과 차, 일본 수산물을 국내로 들여와 원산지를 둔갑시키는 등 먹을거리 원산지 표시 위반 규모가 약 529억 원에 달했습니다.

공산품 가운데는 자동차 부품이나 부속품 등 완제품에 들어가는 중간재료의 원산지를 위반한 경우가 13개 업체, 104억 원 상당이 적발됐습니다.

관세청은 중간재 원산지 표시 위반은 국내 생산기반과 소비자안전을 위협할 수 있어 보다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관세청은 자유무역협정, FTA 체결 등으로 해외 수입 물량이 늘면서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내년부터 유관 기관간 협의체를 구성해 단속을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 올해 원산지 위반 적발 규모 최대…단속 강화
    • 입력 2012-12-26 12:28:23
    • 수정2012-12-26 15:25:58
    경제
관세청은 올해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 결과 지난달 말 기준으로 총 6백29개 업체, 금액 기준으로 총8천3백80억 원 상당의 물품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업체 수로는 지난해와 비슷하지만 금액 기준으로는 180% 증가한 수치입니다.

원산지 표시를 아예 하지 않거나 표기 방법 단순 오류가 전체의 72%로 가장 많았습니다.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하거나 소비자가 볼 수 없는 곳에 떨어지기 쉽게 부착하는 등 적극적 위반 행위도 28%를 차지했습니다.

미역과 김 등 중국산 건어물과 차, 일본 수산물을 국내로 들여와 원산지를 둔갑시키는 등 먹을거리 원산지 표시 위반 규모가 약 529억 원에 달했습니다.

공산품 가운데는 자동차 부품이나 부속품 등 완제품에 들어가는 중간재료의 원산지를 위반한 경우가 13개 업체, 104억 원 상당이 적발됐습니다.

관세청은 중간재 원산지 표시 위반은 국내 생산기반과 소비자안전을 위협할 수 있어 보다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관세청은 자유무역협정, FTA 체결 등으로 해외 수입 물량이 늘면서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내년부터 유관 기관간 협의체를 구성해 단속을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