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 무르시 대통령, 논란 속 새 헌법 서명
입력 2012.12.26 (16:12) 국제
무르시 이집트 대통령이 논란 끝에 국민투표에서 통과된 새 헌법 초안에 공식 서명했다고 관영매체인 이지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이집트의 새 헌법 초안은 지난 15일과 22일 두 차례에 걸쳐 치러진 국민투표에서 63.8%의 찬성표를 얻어 통과됐으며 투표율은 32.9%였습니다.

이슬람주의자들이 장악한 제헌 의회에서 작성된 새 헌법 초안은 모호한 법률 용어 탓에 여성과 소수 종교인 등의 인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어 거센 논란에 휩싸여 왔습니다.

헌법 초안 반대 세력은 국민투표에서 부정행위가 만행했다며 결과에 승복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 이집트 무르시 대통령, 논란 속 새 헌법 서명
    • 입력 2012-12-26 16:12:59
    국제
무르시 이집트 대통령이 논란 끝에 국민투표에서 통과된 새 헌법 초안에 공식 서명했다고 관영매체인 이지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이집트의 새 헌법 초안은 지난 15일과 22일 두 차례에 걸쳐 치러진 국민투표에서 63.8%의 찬성표를 얻어 통과됐으며 투표율은 32.9%였습니다.

이슬람주의자들이 장악한 제헌 의회에서 작성된 새 헌법 초안은 모호한 법률 용어 탓에 여성과 소수 종교인 등의 인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어 거센 논란에 휩싸여 왔습니다.

헌법 초안 반대 세력은 국민투표에서 부정행위가 만행했다며 결과에 승복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