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 ‘민생·경제민주화’ 행보…재계 긴장
입력 2012.12.26 (21:01) 수정 2012.12.26 (22: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같은 당선인의 행보는 역대 대통령과 어떻게 다를까요?

김대중 전 대통령은 IMF 외환위기 극복에, 노무현 전 대통령은 시민단체와 접촉하며 기득권 타파에 주력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비지니스 프랜들리를 강조하며 맨처음 전경련을 찾았는데 박근혜 당선인은 첫 방문지로 중소기업 단체와 어려운 이웃을 선택했습니다.

민생과 경제민주화에 주력하겠다는 행보로 보이는데 재계는 잔뜩 긴장하는 분위깁니다.

박 당선자의 첫 방문지가 갖는 의미와 반응을 계속해서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통령 당선 이후 첫 대외 일정으로 사회복지시설을 찾았던 박 당선인.

성탄일인 어제는 경로당과 쪽방촌을 잇따라 찾아 도시락을 전달하며 민생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녹취> 쪽방 거주 노인 : "너무 너무 고맙고, 빈말이 아니고..."

오늘은 전경련이 아닌 중소기업중앙회와 소상공인 연합회부터 먼저 찾았습니다.

중소기업 대통령이 되겠다는 박 당선인이 향후 경제정책에서 중소기업을 중심축에 놓고 성장의 엔진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녹취> 김기문(중소기업중앙회장) : "그만큼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해 각별한 애정 가지고 계신 것 같습니다."

이어 긴장 속에 이뤄진 전경련 방문 자리.

정몽구 현대차 회장 등 20명의 회장단 가운데 17명이 참석해 경제민주화와 대기업의 변화를 촉구하는 주문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녹취> 허창수(전경련 회장) : "과거의 잘못된 관행은 과감히 극복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제대로 된 시장경제를 구축해 나가겠습니다."

박 당선인의 이같은 행보는 특히 민생과 경제 민주화를 강조했던 대선 공약과 맥을 같이 한다는 분석입니다.

특히 경제체제를 현재의 대기업 중심에서 탈피해 중소기업, 소상공인과 함께 하는 체제로 재편해 일자리와 성장이라는 두 난제를 풀어가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됩니다.

<녹취> 이두원(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박 당선인이 앞으로 민생을 챙기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가장 많이 노력하겠다는 의미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에따라 향후 인수위 활동 과정에서는 경제민주화와 성장을 동시에 실현할 수 있는 중소기업 육성책이 대거 제시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 [심층취재] ‘민생·경제민주화’ 행보…재계 긴장
    • 입력 2012-12-26 21:04:28
    • 수정2012-12-26 22:51:28
    뉴스 9
<앵커 멘트>

이같은 당선인의 행보는 역대 대통령과 어떻게 다를까요?

김대중 전 대통령은 IMF 외환위기 극복에, 노무현 전 대통령은 시민단체와 접촉하며 기득권 타파에 주력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비지니스 프랜들리를 강조하며 맨처음 전경련을 찾았는데 박근혜 당선인은 첫 방문지로 중소기업 단체와 어려운 이웃을 선택했습니다.

민생과 경제민주화에 주력하겠다는 행보로 보이는데 재계는 잔뜩 긴장하는 분위깁니다.

박 당선자의 첫 방문지가 갖는 의미와 반응을 계속해서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통령 당선 이후 첫 대외 일정으로 사회복지시설을 찾았던 박 당선인.

성탄일인 어제는 경로당과 쪽방촌을 잇따라 찾아 도시락을 전달하며 민생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녹취> 쪽방 거주 노인 : "너무 너무 고맙고, 빈말이 아니고..."

오늘은 전경련이 아닌 중소기업중앙회와 소상공인 연합회부터 먼저 찾았습니다.

중소기업 대통령이 되겠다는 박 당선인이 향후 경제정책에서 중소기업을 중심축에 놓고 성장의 엔진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녹취> 김기문(중소기업중앙회장) : "그만큼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해 각별한 애정 가지고 계신 것 같습니다."

이어 긴장 속에 이뤄진 전경련 방문 자리.

정몽구 현대차 회장 등 20명의 회장단 가운데 17명이 참석해 경제민주화와 대기업의 변화를 촉구하는 주문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녹취> 허창수(전경련 회장) : "과거의 잘못된 관행은 과감히 극복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제대로 된 시장경제를 구축해 나가겠습니다."

박 당선인의 이같은 행보는 특히 민생과 경제 민주화를 강조했던 대선 공약과 맥을 같이 한다는 분석입니다.

특히 경제체제를 현재의 대기업 중심에서 탈피해 중소기업, 소상공인과 함께 하는 체제로 재편해 일자리와 성장이라는 두 난제를 풀어가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됩니다.

<녹취> 이두원(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박 당선인이 앞으로 민생을 챙기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가장 많이 노력하겠다는 의미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에따라 향후 인수위 활동 과정에서는 경제민주화와 성장을 동시에 실현할 수 있는 중소기업 육성책이 대거 제시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