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호크 고민…높은 가격·조기 퇴역 걸림돌
입력 2012.12.26 (21:22) 수정 2012.12.26 (22: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을 손바닥 들여다 보듯 볼 수 있는 고고도 정찰기 글로벌호크 도입이 가시권에 들어왔습니다.

하지만 한 대에 3천억 원이 넘는 높은 가격 등 걸림돌이 만만치 않습니다.

워싱턴 이강덕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20킬로미터 상공에서 30 쎈티미터 크기의 축구공도 잡아낼 수 있다는 글로벌 호큽니다.

3천킬로에 이르는 작전 반경에 비행시간도 하루 이상 가능해 북한 전역의 주요 움직임들을 전천후로 감시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기술 확산 등을 우려해서 판매를 통제했던 미국이 한국에 대한 판매 절차를 개시했습니다.

미 국방부 요청으로 이르면 다음주 중에 미 의회의 판매 승인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시험 성공도 미국 입장 변화를 재촉했습니다.

<인터뷰> 백윤형(방위사업청 대변인) : "대외판매승인서를 접수하고 나서 가격 및 기술조건을 면밀히 검토한 후에 사업추진 방향을 검토하게 될 것입니다."

문제는 우선 가격이 너무 높다는 것입니다.

한 세트를 이루는 글로벌 호크 넉 대 가격이 12억 달러, 1조 3천억원 정도여서 한국 정부의 예상 가격보다 두배 이상입니다.

특히 미 공군은 한국이 도입하게 될 글로벌 호크 블록 30 기종을 2014년 이후부터 퇴역시킬 계획을 세워두고 있습니다.

유지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 새로운 기종으로 대체한다는 것입니다.

미국 정부의 움직임들을 살펴볼 때 글로벌 호크 도입을 한국의 새정부가 서둘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 글로벌호크 고민…높은 가격·조기 퇴역 걸림돌
    • 입력 2012-12-26 21:22:56
    • 수정2012-12-26 22:43:39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을 손바닥 들여다 보듯 볼 수 있는 고고도 정찰기 글로벌호크 도입이 가시권에 들어왔습니다.

하지만 한 대에 3천억 원이 넘는 높은 가격 등 걸림돌이 만만치 않습니다.

워싱턴 이강덕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20킬로미터 상공에서 30 쎈티미터 크기의 축구공도 잡아낼 수 있다는 글로벌 호큽니다.

3천킬로에 이르는 작전 반경에 비행시간도 하루 이상 가능해 북한 전역의 주요 움직임들을 전천후로 감시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기술 확산 등을 우려해서 판매를 통제했던 미국이 한국에 대한 판매 절차를 개시했습니다.

미 국방부 요청으로 이르면 다음주 중에 미 의회의 판매 승인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시험 성공도 미국 입장 변화를 재촉했습니다.

<인터뷰> 백윤형(방위사업청 대변인) : "대외판매승인서를 접수하고 나서 가격 및 기술조건을 면밀히 검토한 후에 사업추진 방향을 검토하게 될 것입니다."

문제는 우선 가격이 너무 높다는 것입니다.

한 세트를 이루는 글로벌 호크 넉 대 가격이 12억 달러, 1조 3천억원 정도여서 한국 정부의 예상 가격보다 두배 이상입니다.

특히 미 공군은 한국이 도입하게 될 글로벌 호크 블록 30 기종을 2014년 이후부터 퇴역시킬 계획을 세워두고 있습니다.

유지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 새로운 기종으로 대체한다는 것입니다.

미국 정부의 움직임들을 살펴볼 때 글로벌 호크 도입을 한국의 새정부가 서둘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