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원 수술실 실내화 10짝 중 1짝 ‘무좀균’ 검출
입력 2013.01.02 (09:24) 사회
병원 수술실의 공용 실내화 10짝 중 1짝에서 무좀균이 검출됐다는 조사가 나왔습니다.

대구가톨릭의대 피부과학교실 연구팀이 대한의진균학회지 최근호에 보고한 논문에 따르면 2009년부터 2년간 네 차례에 걸쳐 총 240켤레의 수술실 실내화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약 9%인 22켤레에서 무좀균인 피부사상균이 검출됐습니다.

피부사상균은 피부에 감염되는 곰팡이로, 발이나 손에 백선이나 무좀 등의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무균 상태여야 하는 수술실의 특수성을 감안할 때 실내화에 대해 기존 소독제 외에도 항진균제 소독을 추가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 병원 수술실 실내화 10짝 중 1짝 ‘무좀균’ 검출
    • 입력 2013-01-02 09:24:51
    사회
병원 수술실의 공용 실내화 10짝 중 1짝에서 무좀균이 검출됐다는 조사가 나왔습니다.

대구가톨릭의대 피부과학교실 연구팀이 대한의진균학회지 최근호에 보고한 논문에 따르면 2009년부터 2년간 네 차례에 걸쳐 총 240켤레의 수술실 실내화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약 9%인 22켤레에서 무좀균인 피부사상균이 검출됐습니다.

피부사상균은 피부에 감염되는 곰팡이로, 발이나 손에 백선이나 무좀 등의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무균 상태여야 하는 수술실의 특수성을 감안할 때 실내화에 대해 기존 소독제 외에도 항진균제 소독을 추가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