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재정절벽 협상’ 상원 통과
입력 2013.01.02 (12:25) 수정 2013.01.02 (13:2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재정절벽을 피하기 위한 미국 정치권의 협상이 결국 해를 넘겼습니다.

백악관과 의회가 일부 부유층의 세금을 인상하고 정부지출 자동삭감을 유예하는 절충안을 마련한 가운데 야당이 장악중인 하원통과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재정 절벽을 피하기 위한 백악관과 의회의 협상이 해를 넘겼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이 다수인 상원은 새해 첫날인 오늘 새벽 일부 부유층 증세를 포함한 절충안을 찬성 89, 반대 9표로 통과시켰습니다.

그러나 야당인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하원은 부유층 세금 인상에 대한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아 자체 논의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백악관과 공화당 상원이 합의한 타협안은 중산층을 상대로 한 세금 감면 혜택은 유지하되 연소득이 개인 40만 달러, 부부 합산 45만달러 이상인 경우 소득세율을 현행 최고 35%에서 39.6%로 인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장기 실업자 200만명에 대한 실업 수당도 1년간 연장하기로 합의했고 연방 정부의 예산 삭감은 일단 2개월 늦추기로 했습니다.

협상이 불발되면 올해부터 10년간 연방 정부 예산이 1조 2천억 달러 삭감하고 국민 한 사람당 평균 수천 달러의 각종 세금 감면 혜택이 종료됩니다.

천문학적인 재정적자와 정치권의 극한대립은 출범을 앞둔 2기 오바마 행정부에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美 ‘재정절벽 협상’ 상원 통과
    • 입력 2013-01-02 12:26:57
    • 수정2013-01-02 13:24:35
    뉴스 12
<앵커 멘트>

재정절벽을 피하기 위한 미국 정치권의 협상이 결국 해를 넘겼습니다.

백악관과 의회가 일부 부유층의 세금을 인상하고 정부지출 자동삭감을 유예하는 절충안을 마련한 가운데 야당이 장악중인 하원통과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재정 절벽을 피하기 위한 백악관과 의회의 협상이 해를 넘겼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이 다수인 상원은 새해 첫날인 오늘 새벽 일부 부유층 증세를 포함한 절충안을 찬성 89, 반대 9표로 통과시켰습니다.

그러나 야당인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하원은 부유층 세금 인상에 대한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아 자체 논의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백악관과 공화당 상원이 합의한 타협안은 중산층을 상대로 한 세금 감면 혜택은 유지하되 연소득이 개인 40만 달러, 부부 합산 45만달러 이상인 경우 소득세율을 현행 최고 35%에서 39.6%로 인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장기 실업자 200만명에 대한 실업 수당도 1년간 연장하기로 합의했고 연방 정부의 예산 삭감은 일단 2개월 늦추기로 했습니다.

협상이 불발되면 올해부터 10년간 연방 정부 예산이 1조 2천억 달러 삭감하고 국민 한 사람당 평균 수천 달러의 각종 세금 감면 혜택이 종료됩니다.

천문학적인 재정적자와 정치권의 극한대립은 출범을 앞둔 2기 오바마 행정부에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